> 글로벌 > 글로벌경제

[극복! 코로나] 영란은행 금리동결..."필요시 자산매입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21:23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2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금융여건이 전례 없는 수준으로 악화됨에 따라 경제 부양을 위해 필요하다면 자산매입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영란은행 통화정책위원회(MPC)는 기준금리를 현행 사상 최저인 0.1%로 동결하고 국채와 회사채 등 자산매입 규모를 6450억파운드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영란은행은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 11일과 20일 두 차례 긴급 금리인하를 단행하고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런던의 금융 중심지인 시티오브런던에 위치한 영란은행 청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