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극복! 코로나] 연준 파월 "美 경기침체일 수도...전염병 통제 후 경제활동 재개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21:05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2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미국이 경기침체 상태일 수 있지만, 경제활동 재개 시점은 코로나19(COVID-19) 통제 상황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옳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파월 의장은 26일(현지시간) 방송된 NBC '투데이쇼' 인터뷰에서 "우리는 전염병 전문가가 아니므로 전문가들의 조언을 새겨 듣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앤서니 파우치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이 전염병 통제 상황에 따라 경제활동 재개 시점을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그 주장이 옳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바이러스 확산을 통제하는 것이 먼저고 그 다음에 경제활동을 재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달 12일부터 경제 정상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보건 전문가들은 2차 확산 위험이 있다는 지적을 제기하고 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