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극복! 코로나] 공화 상원의원들 반대로 슈퍼부양안 표결 지연

하원 펠로시 의장 "상원 가결되면 26일 중 표결"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07:53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2조달러 규모 코로나19(COVID-19) 경기부양안의 25일(현지시간) 표결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실업 지원 확대 조항에 대해 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의회 상원 청사에 땅거미가 내려 앉았다. 2020.0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CNBC,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린지 그레이엄·팀 스캇·벤 새스·릭 스캇 등 네 명의 공화당 상원의원은 지난 5일간 상원 공화당·민주당 지도부가 첨예한 협상 끝에 만들어낸 합의 내용인 4개월 간 주당 최대 600달러를 지급하는 실업보험을 공개적으로 반대했다. 이러한 조항이 오히려 기업들로 하여금 근로자 해고를 장려하고 실업자들의 구직활동 동기를 저하시킬 것이란 우려에서다. 

이후 2020년 대통령 선거 후보 민주당 경선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들 공화당 의원들이 반대하는 이상 자신도 법안 표결을 미루겠다고 해 '패스트트랙' 표결은 불확실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일일 브리핑에서 상·하원 가결 후 즉시 경기부양안에 서명하겠다고 공언했지만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PBS방송과 인터뷰에서 하원에서의 만장일치 가결은 어려울 것이며 지금의 부양안 규모로는 뉴욕주 지원은 어렵고 각주의 주지사들은 더 많은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NN과도 인터뷰 가진 펠로시 의장은 상원에서 경기부양안이 가결된다면 하원은 26일 중으로 표결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