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멈추지 않는 '동학개미운동'…역대급 신규유입·예탁금까지 가세

하루 숨고른 개미, 다시 순매수
작년 말 7배 달하는 신규 유입에
40조 넘는 사상 최대 예탁금까지
삼성전자 향한 '동학개미운동'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8:45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일명 '동학개미운동'이라 불리는 국내 개인투자자의 코스피 매수 행렬이 멈추지 않고 있다. 신규 투자자 유입 속도는 작년 연말의 7배에 달하며 증시 대기자금인 예탁금은 사상 최대인 40조원을 기록했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지수는 개인 투자자 외에 매수주체가 실종된 가운데서도 6%에 가까운 상승세를 이어갔다. 개인투자자는 전날 하루 숨고르는 듯 순매도로 돌아섰으나 이날 다시 매수세에 불을 지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정부가 기업·금융시장에 100조원을 긴급 투입하기로 한 다음날인 25일 오후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94.79포인트(5.89%) 오른 1,704.76에 마감했다. 2020.03.25 alwaysame@newspim.com

코스피지수는 이날 전거래일보다 5.89% 오른 1704.76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전날 8.60% 급등한데 이어 이틀째 상승했다. 개인투자자는 이날 홀로 유가증권시장에서 477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60억원, 1011억원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 순매수는 대장주 '삼성전자'로 몰렸다. 개인투자자는 이날 삼성전자를 2451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삼성전자만으로 전기전자 업종 순매수 금액(2255억원)을 넘고, 전체 순매수 금액(4773억원)의 절반에 달한다.

전날 개인투자자는 14거래일만에 코스피를 4623억원 순매도하며 차익을 실현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전날 삼성전자 주가가 하루만에 10% 급등하자 개인투자자는 삼성전자도 2807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이날에도 3%대 상승했지만 개인투자자는 다시 한번 삼성전자에 신뢰를 보내는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과거 금융위기를 겪으면서도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준데 대한 믿음이 국내 개인투자자들 사이에 굳건하다고 해석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외국인 매도에 맞선 국내 개인투자자의 매수를 '동학개미운동'이라고 부르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면서 "코로나19로 경기가 일시적으로 나빠진다고 해도 '삼성전자가 설마 망하겠느냐'는 믿음이 바탕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주식시장으로 신규 투자자도 빠른 속도로 유입되며 개인 매수세를 더 부채질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 주식거래활동계좌수는 3053만4668개로 이달 들어 62만7483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증가폭은 지난달보다는 2배, 지난 1월보다는 3배, 작년 12월보다는 7배 많은 수치다. 주식거래활동계좌수는 증권사에서 신규 계좌를 새로 만들거나 휴면 계좌를 다시 이용하기 시작하면 늘어난다.

주식시장 진입을 준비하는 대기성 자금인 투자자예탁금도 지난 24일 기준 40조9912억원을 기록하며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투자자예탁금은 개인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맡겨두거나 주식을 판뒤 찾지 않은 돈으로, 그만큼 많은 개인투자자가 저가매수 타이밍을 노리고 있다고 해석된다.

반면 증시 하락을 부를 수 있는 무리한 투자는 줄었다. 개인투자자가 빚을 내 투자하는 신용융자 잔고는 지난 24일 기준 6조4470억원으로 2016년 3월 이후 4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급감했다. 신용융자잔고는 증시가 하락하면 반대매매로 이어져 증시 하락을 불러올 수 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당분간 코스피는 1700선에서 등락을 이어갈 전망"이라며 "유동성이 금융시장에 유입되며 글로벌 금융시장의 하방경직성은 더 단단해질 것이며 또다른 악재가 출현하지 않는 이상 추가 급락보다는 상승 시도에 힘이 실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