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극복! 코로나] 한전·전력그룹사 10곳 경영진 연봉 10% 반납

처·실장급은 연봉 3% 반납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5:32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0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전력이 전력그룹사와 함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극복과 피해지원을 위해 급여 일부를 반납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월급여의 120%(월급여 10%×12개월)를 반납하고, 처·실장급 직원은 월급여의 36%(월급여 3%×12개월)를 반납할 계획이다. 

참여한 그룹사는 한전,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등 10개사다. 

반납 급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앞서 한전은 전력그룹사와 공동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금 32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또 전국상인연합회와 협력해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1694여 개 전통시장에 손소독제 10만개(2억7000만원)를 전달했다.

한국전력공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 2020.03.25 kt3369@newspim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