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2개월간 멈춰있던 우한 경제, 정상화 과제 '산더미'

우한시 업무복귀율 빠르게 증가
기업의 '우한 엑소더스' 등 과제 잔존
중장기적 금융 재정정책 마련 시급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6:2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 대한 도시 봉쇄 조치가 2개월여 만에 풀릴 예정인 가운데, 우한시 지역 경제 회복이 정부 당국의 또 다른 과제로 떠올랐다.

바이러스 진정 국면 속에 우한시의 업무 복귀 또한 빠르게 이뤄지고 있으나, 2개월 이상 멈춰있던 경제를 정상화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당국은 우한시 경제를 정상적인 성장 궤도로 올려놓기 위한 지원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전문가들은 기업 경영 정상화, 소비 진작, 무역 수출 활성화, 일자리 확대 등을 위한 중·장기적 금융 및 재정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 봉쇄 해제 앞두고 속속 가동되는 우한 공장들

우한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경우 이미 많은 기업들이 업부 복귀에 나선 상태다. 지난 22일 기준 우한경제기술개발구에 들어선 둥펑혼다(東風本田) 자동차 계열사와 공급상 229곳이 업무에 복귀했고, 그 중 87.3%에 달하는 202곳은 공장 가동을 재개한 상태다.

택배 산업은 지난 20일부터 전면적인 업무복귀에 나섰다. 현재 우한시에 소재한 전체 택배 기업 12곳이 방역 조치를 지속하는 가운데 업무에 복귀한 상태며, 택배 점포망은 단계적으로 업무 복귀에 나설 예정이다.

농업의 경우 우한시의 277개 시(市)급 농업산업화 대표 기업들 중 81.95%에 달하는 227개 기업이 이미 업무에 복귀했다.

부동산업은 순차적으로 업무복귀에 나설 예정이다. 우한시 주택 보장 및 건물 관리국은 바이러스 위험 등급 조정 추이 및 방역 조치 현황 등을 고려, 부동산 기업별로 일정을 차별화해 업무 복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한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3월 24일 후베이성 우한시로 진입하기 위해 수많은 자동차들이 톨게이트에 늘어서 있다.

◆ 우한 경제 회복 위한 6대 과제  

펑파이(澎湃)신문은 전문가들의 진단을 토대로 우한 경제 회복을 둘러싼 6대 과제를 소개했다. 

우선, 업무 복귀율 지연에 따라 많은 중소 기업이 파산 위기에 처해 있는 만큼, 중소 기업의 경우 단기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일 펑파이상학원(澎湃商學院)은 '바이러스 충격 속 후베이성 기업의 경영 현황 분석 및 정책 건의' 보고서를 통해 후베이성 기업(우한 지역 중심)의 50% 정도가 파산 위기에 처해있으며, 그 중 57.59%의 기업은 최대 3개월 정도 버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2년 반 개월 동안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은 만큼, 중소기업의 경우 파산율이 급증하면서 그 숫자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우한 기업 특히, 제조 기업의 경우 올해 경영수익이 대폭 하락하면서, 내년에도 이전 수준으로의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예측된다. 우한 소재 대부분 기업의 지난 1분기 경영수익은 거의 제로에 가깝고 2분기까지 그 영향이 이어지면서, 올해 경영수익은 지난해의 반에도 못 미칠 전망이다. 기업이 떠안은 손해는 향후 2~3년간 상쇄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진단도 나온다. 아울러 제조업의 경우 우한시 공장이 가동을 멈춘 사이 다른 성(省)의 기업들이 그 자리를 차지하기 시작했고, 우한시 기업들이 향후 1개월 내 원자재나 중간제품 공급 계약을 이행하지 못할 경우 기존 고객들을 잃을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됐다.

일부 기업 경영위기가 특정구역 전체의 경제 위기로 확산될 수 있다는 점도 우려된다. 우한시 기업에 물자를 대는 70%의 공급상이 후베이성 특히, 우한시 내에 자리를 잡고 있는 만큼, 일부 다수 공급상의 경영 위기는 공급체인으로 연결된 수많은 우한 기업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 

업무정상화가 불가능한 일부 기업의 경우 자금 철수 랠리가 이어지고, 추가 자금 유치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도 크다. 펑파이상학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월 26일 기준 6.34%의 기업이 바이러스 사태 종식 후 우한시를 떠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업무정상화가 계속 지연될 경우 기업들의 '우한 엑소더스'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우한시의 수많은 기업들이 시장 경쟁력 하락, 고급 인력 유실 등의 문제에 직면하게 되면서 우한 전체 투자 환경을 악화시킬 수 있어 우려된다. 이와 함께 다른 도시로 이전하는 산업체인이 늘어나면서, 자금 유치에 더욱 큰 어려움을 겪게 되는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소비 침체도 문제다. 바이러스 사태로 모든 경제 활동이 올스톱되면서 소득을 벌어들이지 못한 시민들의 소비 심리도 크게 위축될 전망이다. 올해 우한 시민 전체 소득은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른 소비 둔화는 기업의 수익 하락으로 이어지고, 결국 인원감축, 월급삭감 등의 결과를 불러올 수 있다.

아울러 우한시 정부의 재정압박 확대에 따른 지역 경기 침체도 문제로 거론된다. 바이러스 사태로 타격을 입은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펼칠 세금 인하, 사회공적금 감면 등의 조치로 지방정부 재정이 크게 줄면서 우한시 전체 경제도 위축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 정부의 중·장기적 지원책 마련 시급

2개월간 멈춰 있던 우한 경제에 숨을 불어넣기 위해 중국 정부는 여러 방면의 정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자동차 소비 촉진을 통한 우한 경제 주축 산업 지원, 세금 감면 및 보조금 지급 등을 통한 금융 지원 정책,부동산 심사 기준 간소화 등을 통한 부동산 활성화 정책 등이 그것이다. 그 일환으로 최근 우한경제기술개발구는 우한시 기업 경영 정상화를 돕기 위해 20억 위안을 투자하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우한 경제가 정상적인 성장 궤도로 올라서기 위해서는 중국 정부의 중장기적인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올해와 내년 부가가치세 반환 및 기업소득세 경감 등을 통해 우한 기업의 부담을 축소하는 금융 정책 △우한시 기업 직원의 개인소득세 경감 및 일부 계층에 대한 소비쿠폰 발급을 통한 소비 진작 정책 △기업 우대 혜택 마련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정책 △우한 기업의 수출세금 환급률 상향 조정을 통한 무역 회복 정책 △금융지원을 통한 기업융자 우대 정책 △바이러스 피해가 심각한 지역에 대한 1~3년간의 재정적 보조 정책 등이 그것이다.

한편,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사태 진정 국면에 따라 오는 4월 8일부터 우한에 대한 도시 봉쇄 조치를 해제키로 했다.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우한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한 명도 보고되지 않았으나, 23일 후베이성 인민병원 의사로 밝혀진 확진 환자 한 명이 추가로 나오면서 추가 확산의 우려감도 생겨나고 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