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부산 범천1-1구역에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제안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0:54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은 부산 진구 범천1-1구역에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제안했다고 25일 밝혔다.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은 부산 진구 범일로 192번길 26 일원 2만766㎡ 부지에 지하 6층~지상 최고 49층 규모의 8개 동, 총 1511가구(아파트 1323가구 및 오피스텔 188가구)와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도심 재개발 사업이다.

부산 범천1-1구역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 [자료=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이번 입찰에서 층간소음 최소화 설계와 외관 조경 디자인에 초점을 맞췄다. 현대건설 미래기술연구소와 주택설계팀은 범천1-1구역의 층간소음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법적 기준보다 30mm 증가한 240mm로 바닥 슬래브 두께를 보강 설계했다.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은 방음에 탁월한 수종을 단지 주변에 식재해 주변 차량 소음을 차단한다. 또한 범내골역 대로변으로 이어지는 방향에는 소음 필터링을 위한 방음숲도 계획했다. 이밖에 악취를 차단하는 방향숲을 조성해 단지로 들어오는 순간 조용하고 쾌적한 환경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현대건설은 범천1-1구역 사업의 조합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산 최초로 '골든타임분양제'를 제안했다. 골든타임분양제는 강남 주요 사업장에 제안된 조건으로 조합이 원하는 시기에 일반분양을 하게끔 하는 제도다.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조합은 오는 28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한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