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녹양역' 절감된 사업비 16억 조합에 환급

  • 기사입력 : 2020년03월10일 10:12
  • 최종수정 : 2020년03월10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은 이달 말 진행예정인 '힐스테이트 녹양역' 지역주택조합 해산 총회에서 사업비 16억원을 조합원에게 환급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역주택조합사업은 도급사업이나 재건축·재개발 사업과 달리 조합원 모집 이후 일정대로 입주까지 완료하는 사업장이 약 5~10% 정도다. 또한 입주 시에는 사업 진행과정에서 발생한 토지비, 건축비 비용이 증가해 모집 당시 책정된 사업비보다 추가된 분담금을 내는 경우가 많다.

힐스테이트 녹양역 전경 [자료=현대건설]

하지만 '힐스테이트 녹양역' 지역 주택조합은 위험을 줄이기 위해 사업 추진과 동시에 토지 확보 및 인허가를 확정했다. 또한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한 후 조합원을 모집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5년 6월 조합원 모집 개시 이후 1년 만에 공사 착공, 지난 2018년 11월에 입주를 완료했다. 현대건설과 조합은 지속적인 소통과 협업으로 사업비를 절감할 수 있었다. 그 결과 이번 해산총회를 통해 '힐스테이트 녹양역' 지역 주택조합에 잔여사업비 16억원 환급을 의결할 예정이다.

지역주택조합 대표는 "지역주택조합은 일반적인 분양주택 사업에 비해 입주시기 지연 및 분담금 추가로 조합원이 집단민원을 내는 경우가 많다"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 조합원들 만족도를 높였고 성공적인 사업장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1위의 성공을 바탕으로 수주에서 사업관리까지 최고의 결과물을 위해 노력했다"며 "타 지역 주택조합사업장에도 지속적인 사업비 관리로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녹양역' 지역주택조합은 경기 의정부 녹양역세권 도시개발 사업구역 내 체비지(도시개발사업비 조달을 위한 토지) 약 3만3000㎡(1만여평)를 매입해서 총 758가구를 건립한 단지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