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부산 범천1-1구역 재개발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제안

조합원 부담 최소화 위한 '골든타임분양제' 적용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4:14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은 부산 부산진구 범천1-1구역 재개발 지역에 서울 강남을 뛰어넘는 수준의 아파트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선보이겠다고 27일 밝혔다. 범천1-1구역은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등이 시공권을 놓고 경쟁하는 곳이다.

'아이코닉(Iconic)'이란 '상징(Icon·아이콘)'을 뜻한다. 범천1-1구역을 상징성 있는 주거 명작으로 완성하겠다는 약속을 단지명에 담았다는 게 현대건설 측 설명이다.

현대건설이 부산진구 범천 1-1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하면 지을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 [자료=현대건설]

또한 현대건설은 범천1-1구역 재개발 조합원의 금전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골든타임분양제'를 제안했다. 일반적 분양에서는 추가로 발생하는 재개발 사업비 부족분을 조합원 추가 분담금으로 메운다. 골든타임분양제를 적용하면 사업시행자인 조합이 가장 적절한 시기에 일반분양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 

앞서 현대건설은 서울 서초구 반포1·2·4주구와 강남구 대치쌍용2차를 비롯한 서울 강남의 주요 사업지에서 이를 제안했다. 현재 범천1-1구역은 관리처분 기준 가구당 2억원의 추가 분담금이 예상되고 있다.

현대건설은 미분양 시 100% 대물변제 조건으로 '시공사 선정 후 최초 관리처분 시점'도 명시했다. 또 기본 이주비 외에 추가 이주비 20%를 보장하고 세입자 보상과 토지분쟁 해결 등을 위한 민원대책비, 사업촉진비를 제안했다.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설계를 위해 글로벌 설계회사 칼리슨 알티케이엘과도 손잡았다.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외관에는 건물에 비친 구름 형상을 입체적으로 구현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아파트 4개동을 연결한 스카이브릿지에는 부산 전역을 조망할 수 있는 라운지와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했다.

당초 가구당 1.04대였던 주차대수를 1.5대 수준으로 늘렸다. 또한 가구별 창고와 무인택배 시스템, 하이오티 가전제어 시스템, H 클린알파를 제공한다.

범천1-1구역 재개발은 부산 진구 범일로 192번길 26 일원 2만766㎡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49층 규모의 8개 동(1511가구)과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부산지하철 1호선 범내골역과 2호선 국제금융센터·부산은행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범천1-1구역 재개발 조합은 오는 29일 입찰 참여 3개사의 1차 합동설명회를 연다. 이어 다음달 7일 총회를 열어 시공사 선정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