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에 20조원 긴급 금융지원

1차 지원방안(3.7조원)보다 16.3조 대폭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09:47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수출입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입·해외진출 기업을 위해 20조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수은이 발표한 지원방안은 지난달 내놓은 1차 지원방안 3조7000억원보다 16조3000억원 대폭 증가한 규모다. 각각 기존 대출의 만기 연장에 11조3000억원, 신규대출에 6조2000억원, 보증에 2조5000억원 지원될 예정이다.

수출입은행 본점 전경. [사진=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은 긴급 경영자금 2조원을 수출입 및 해외사업 기반 유지가 어려운 기업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수출실적기반자금 2조원 지원대상도 기존 코로나 피해기업과 함께 혁신성장,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 대기업까지 확대한다.

기존 대출 만기연장과 함께 유동성 공급을 통한 수출지원을 위해 신규 운영자금 대출을 2조원 추가 제공하고, 2조5000억원을 낮은 보증료율로 지원하기로 했다. 신규 대출시 대출한도는 기존 대비 최대 10%포인트(p) 우대하고, 보증료율도 최대 0.25%p 우대한다.

신용등급이 없는 중소 수출업체를 위한 특별 금융지원 프로그램도 2000억원을 지원한다. 해당 중소기업의 신용평가시 정성평가를 생략하고, 재무제표만으로 신속 심사한다는 방침이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지난 2월 코로나19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두 차례 지원대책을 마련해 피해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