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국토부·공공기관, 지역발전계획 수립...8717개 사업 시행

153개 공공기관, 2020년 지역발전계획 수립
HUG, 사회적경제 지원기금 10억4000만원 조성
LH, 200억원 규모의 공사용 지급자재 우선 구매

  • 기사입력 : 2020년03월24일 13:2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4일 13: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혁신도시로 이전한 153개 공공기관들이 올해 지역발전계획을 수립·확정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과 협의를 거쳐 '2020년도 지역발전계획'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혁신도시법에 따라 이전공공기관은 2018년부터 매년 지역발전계획을 수립해 시행해야 한다.

올 한해 이전공공기관들은 10개 혁신도시에서 지역산업 육성, 지역인재 채용, 주민지원(지역공헌), 지역물품 우선구매 등 지역발전을 위해 총 8717건의 사업 시행을 계획하고 있다.

올해는 지역산업 육성(28.0%)과 지역경제 기여(31.1%, 지역물품 구매) 부문 투자가 다수 계획돼 있다. 이에 국토부는 이전 공공기관들이 지역의 발전을 위해 상당부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부산광역시로 이전한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사회적경제 기업의 설립․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F) 10억4000만원을 조성해 운영한다.

대구광역시로 이전한 한국가스공사는 노숙인, 쪽방거주민 등 저소득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설기술교육을 실시하고, 관련 일자리로 취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광주전남혁신도시에 본사를 둔 한전전력공사는 57억원의 비용을 들여 12곳의 광주시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자체와 공동으로 경북지역에 첨담자동차검사 연구센터 건립, 드론전용 비행장 조성, 면허시험장 구축에 적극 참여해 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경남지역에 소재한 중소기업들이 생산한 약 200억원 규모의 공사용 지급자재를 우선 구매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지역발전계획을 토대로 이전공공기관의 연도별 지역발전기여 정도를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은 "혁신도시에서 이전공공기관의 지역발전계획이 목표대로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제도적, 재정적 지원 방안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