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이번주 비상경제회의서 금융 안정대책 추가 발표"...27조원 규모 예상

정부, 2차 비상경제회의서 채권·주식시장 안정대책 발표
문대통령, SNS서 "채권·주식 안정화 강력대책 세울 것"
靑 "이번주 비상경제회의서 채권시장 안정대책 마련"

  • 기사입력 : 2020년03월22일 15:34
  • 최종수정 : 2020년03월22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정부가 채권·주식시장의 안정을 위한 유례없는 고강도 안정대책을 추진한다. 예컨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중앙재난대책본부 성격인 비상경제회의 두 번째 회의에서 채권시장과 주식시장 안정을 위한 강력한 대책이 논의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2일 "유례없는, 전방위적인 고강도 대책이 검토되고 있다"며 "코로나 위기국면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선제적으로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는 방안이 이번주(비상경제회의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600억달러 규모의 한미통화 스와프가 체결된 직후인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정부는 외환시장 안정화에 이어 채권시장과 주식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도 강력한 대책을 세워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photo@newspim.com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SNS에 올린 메시지를 보면 한미 통화스와프를 통한 외환시장 안정에 이어 채권·주식시장 안정에 대한 강력한 대책을 낸다고 했다"며 "그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주 열리는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주로 채권시장 안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이번 주 최대 27조원 규모의 금융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채권시장안정펀드 10조원을 비롯해 채권담보부증권 프로그램 6조7000억원, 증권시장안정펀드 10조원 등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지난 19일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영선 중소기업부 장관, 홍 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2020.03.19 alwaysame@newspim.com

주요 금융지주, 증시·채권안정 펀드에 2조씩 출자 검토

정부 방침과 맞물려 주요 금융지주들도 시장안정화 조치에 팔을 걷어부치는 분위기다. 주요 금융지주회사들은 20조원 규모로 조성되는 증시안정펀드·채권안정펀드에 각 2조원씩 자금을 출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KB금융, 신한지주, 우리금융, 하나금융, NH농협금융지주 등과 전업 증권사들은 증시안정펀드·채권안정펀드 출자와 관련해 재무비율에 미치는 영향과 세부적인 운영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주식시장 안정을 위해 증시안정펀드와 채권안정펀드를 각 10조원씩 총 20조원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청와대와 금융계에 따르면 증시안정펀드의 경우 증시가 회복될 때까지 한시 운용하고 개별 종목 주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시장 대표종목이나 지수상품에 투자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1990년 5월 주가 부양을 위해 4조원 규모로 조성한 '증시안정기금'과 비슷한 구조다. 당시 증시안정기금은 상장기업의 출연으로 4조원의 자금을 단계적으로 조성했으며 1995년 6월 주식매입을 재개했다.

10조원 규모로 조성되는 채권안정펀드는 증시안정펀드보다 다소 빠르게 가동될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2월 공동으로 채권시장안정펀드를 가동한 바 있다.

당시 채권안정펀드는 시장에 5조원을 지원했다. 은행과 보험을 비롯한 91개 금융기관이 출자했고, 한국은행이 각 금융기관 출자금액의 50%까지 환매조건부채권(RP)를 매입하는 방식 등으로 유동성을 지원했다.

지난 20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8개 주요 은행장들이 간담회를 갖는 자리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채권시장안정펀드는 이미 약정이 돼 있기 때문에 작동까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