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트럼프 친서 공개한 날...김정은 "적 군사행동 땐 영토 밖서 소멸"

北 조중통, 22일 김정은 미사일 발사 참관 보도
"시범사격, 새 무기체계 전술적 위력 재확증"
이날 새벽엔 김여정 제1부부장 담화문도 발표

  • 기사입력 : 2020년03월22일 09:56
  • 최종수정 : 2020년03월22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북한이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2일 보도를 통해 "우리 당과 국가·무력의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가 김정은 동지께서 21일 전술 유도무기 시범사격을 보셨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noh@newspim.com

매체는 김 위원장 외에 이병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조용원·김여정·홍영성·김정식·현송월 등 조선노동당 간부들과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인 박정천 육군대장과 조선인민군 군단장들이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했다.

매체는 "시범사격은 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새 무기체계의 전술적 특성과 위력을 재확증하고 인민군 지휘성원들에게 직접 보여주기 위한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면서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 시범 사격 구령을 내리자 하늘땅을 뒤흔드는 요란한 폭음 속에 주체탄들이 눈부신 섬광을 내뿜으며 발사됐다. 발사된 전술유도탄들은 목표섬을 정밀타격했다"고 밝혔다.

발사체에 대해서는 "시범사격에서 서로 다르게 설정된 비행궤도의 특성과 낙각 특성, 유도탄의 명중성과 탄두 위력이 뚜렷이 과시됐다"며 "인민군 지휘성원을 비롯한 전체 참관자들은 우리 국가의 막강한 주체적 국방과학과 자립적 국방공업에 대한 자부심을 가슴에 굳게 새겼다"고 설명했다.

조중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새로운 우리 식 무기체계들의 연속적인 출현은 우리 국가무력의 발전과 변화에서 일대 사변이며 이러한 성과는 당의 정확한 자립적 국방공업 발전 노선과 국방과학 중시정책의 빛나는 결실"이라며 "우리의 국방과학, 국방공업 위력의 뚜렷한 과시"라고 교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최근에 개발한 신형 무기체계들과 개발 중에 있는 전술 및 전략무기 체계들은 나라의 방위전략을 획기적으로 바꾸려는 우리 당의 전략적 기도 실현에 결정적으로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며 "어떤 적이든 만약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군사적 행동을 감히 기도하려든다면 영토 밖에서 소멸할 수 있는 타격력을 더욱 튼튼히 다져놓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 것이 우리 당이 내세우는 국방건설 목표이고 가장 완벽한 국가방위 전략이며 진짜 믿을 수 있는 전쟁 억제력"이라고 말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김학선 기자 yooksa@

한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앞서 이날 새벽 3시께 담화문을 발표, "우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지께 보내온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담화문에서 "조미(북미) 두 나라 관계발전에 커다란 난관과 도전들이 가로놓여 있는 지금과 같은 시기에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친서를 보냈다"며 "우리 위원장 동지와 훌륭했던 관계를 계속 유지해보려고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좋은 판단이고 옳은 행동이라고 보며 응당 높이 평가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친서에서 지난번 위원장 동지 탄생일에 즈음해 보낸 자기의 축하의 인사가 위원장 동지에게 정확히 전달된 소식에 기뻤다는 소감을 전했다"며 "위원장 동지 가족과 우리 인민의 안녕을 바라는 따뜻한 인사를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김 부부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에서 조미(북미) 두 나라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자신의 구상을 설명했다"며 "전염병 사태의 심각한 위협으로부터 자기 인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 국무위원장 동지의 노력에 대한 감동을 피력하면서 비루스(바이러스) 방역 부문에서 협조할 의향도 표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있으며 최근에 의사소통을 자주 하지 못해 자신의 생각을 알리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는데 대해 언급했다"며 "앞으로 국무위원장과 긴밀히 연계해나가길 바란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친서가 김정은 위원장 동지와의 특별하고도 굳건한 개인적 친분관계를 잘 보여주는 실례로 된다고 본다"며 "김정은 위원장 동지도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특별한 개인적 친분관계에 대해 다시금 확언하시면서 대통령의 따뜻한 친서에 사의를 포했다"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