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아시아개발은행, 연차총회 9월로 연기…"코로나19 확산 방지 집중"

9월 18~21일로 연기…송도 개최는 유지
거버너 총회·연설 및 장관급 회의도 연기

  • 기사입력 : 2020년03월20일 19:1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0일 19: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오는 5월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53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가 9월로 연기됐다.

20일 기획재정부와 ADB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당초 5월 2일부터 5일까지 개최예정이던 일정을 9월 18일(금)부터 21일(월)로 연기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 장소는 기존과 다름없이 인천 송도에서 개최되며, 행사내용도 당초 계획한 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네번째)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줄 왼쪽 세번째)가 2일 오후 피지 난디에서 열린 아세안+3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각국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2019.05.02 onjunge02@newspim.com

단 재무안건의 경우 상반기에 ADB 본부 소재지인 필리핀 마닐라에서 약식으로 처리하고, 나머지 거버너(회원국 대표) 총회와 세미나, 장관급 회의, 거버너 연설 등 모든 행사를 9월 인천 연차총회에서 개최한다.

재무안건은 회원국 거버너 초청 없이 ADB본부 내 거버너들이 각국을 대표해 안건만 의결하고 즉시 정회하며, 9월 연차총회에서는 작년 연차보고서와 올해 예산안 및 재정상황, 차기 의장단 등을 승인한다.

이번 결정은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내외 참가자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회원국들이 자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역량을 집중할 시기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또 각국의 여행제한 및 실내 밀집행사로 인한 감염우려 등으로 5월초에는 실효성 있는 연차총회가 되기 어려운 점도 종합적으로 감안했다. 

기재부는 이같은 결정을 위해 지난달 말부터 ADB와의 사전협의 및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지난 13일 연차총회 연기를 공식 요청했으며, 오늘 ADB 이사회의 최종승인을 통해 연차총회 연기가 확정됐다.

허장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활성화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취소가 아닌 연내 연기로 결정했다"며 "9월 연차총회에서 거버너 비즈니스세션, 거버너세미나, 장관급 회의 등이 개최되는 점을 감안하면 성공적인 총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다음달 15~17일간 진행될 예정이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와 IMF-세계은행(WB, World Bank) 춘계회의는 화상회의로 변경됐다. 또 이달 18~22일간 개최예정이던 미주개발은행(IDB) 연차총회도 9월 초순으로 연기됐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