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코로나19] 치료제 후보인 항말라리아제 클로로퀸 벌써 '품귀'

자가격리 들어간 사람들이 사재기했을 가능성 높아
칼레트라와 로사르탄도 수요 급증 속 공급 부족해져

  • 기사입력 : 2020년03월20일 08:5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0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말라리아 치료제를 코로나19 (COVID-19)) 치료에 사용하는 것을 승인하자 수요 폭증으로 이 치료제는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보건시스템약사협회(ASHP)는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부족 의약품 명단에 추가했다. ASHP에 따르면 이 치료제를 생산하는 제약회사 8곳 중 4곳이 공급 부족을 겪고 있다.

최근 몇주간 수요가 폭증하는 바람에 이 치료제가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것이다. 말라리아 치료제는 류머티스 관절염과 루푸스 등에도 치료제로 이용되는 만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자가격리에 들어간 사람들이 사재기했을 가능성이 크다.

각 지역 약국들과 온라인 약국에서는 클로로퀸을 구하기 어려워지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온라인 약국 허니비헬스는 "이 치료제가 부족하게 된 이유는 최근 몇주간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관련 약품의 가격도 두 배로 오르고 있다. 라이징 파마슈티컬은 크롤로퀸 250밀리그램 알약 가격을 7달러66센트로 기존보다 98% 올렸다.

말라리아 치료제 뿐만 아니라 코로나19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졌던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인 칼레트라와 혈압약 로사르탄도 수요 급증 속에 공급이 부족해지고 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20 kckim100@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