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극복! 코로나] 트럼프 "코로나19에 말라리아 치료제 사용 승인"

  • 기사입력 : 2020년03월20일 08:15
  • 최종수정 : 2020년03월20일 0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에 대응하기 위해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을 치료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처방약 및 백신과 관련해 FDA에 규제를 없애고 코로나바이러스 해결책을 신속히 처리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은 이날 트럼프 미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현 상황을 '의료 전쟁'이라고 언급하고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클로로퀸을 사용할 수 있도록 식품의약국(FDA)의 승인 절차를 거쳤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FDA)은 (승인 기간을) 몇 달에서 즉시로 단축했다"며 "우리는 처방전에 따라 그 약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항 바이러스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도 코로나19 치료 승인 절차를 밟고 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것이 게임 체인저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들은 매우 강력하다"면서 "우리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고 이것들은 중요한 다음 조치라는 것을 모든 미국인이 알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TF에 참여한 FDA 스티븐 한 국장은 "FDA는 모든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해 신속히 일하고 있다면서 "단기적으로 우리는 다른 증상에 대해 이미 승인된 약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클로로퀸은 코로나19에 대한 직접 치료제가 아니며 치료제 개발과 백신 투여까지는 시간이 걸린다"면서 "그것은 우리가 개발하는 데 3개월에서 6개월이 걸릴 다른 치료법들의 가교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재 시험 중인 백신을 승인받기까지는 12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20 kckim100@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