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착한 스타트업 "코로나19 장기화에 에듀테크 지원방안 마련해야"

"IT기업‧스타트업 지원 규모 확대 및 중복 지원 허용해야"
박영선 "4월 중 에듀테크 스타트업 지원 방안 마련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3월19일 16:48
  • 최종수정 : 2020년03월19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코로나19로 초등학교 개학이 연기되면서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를 하지만, 맞벌이 부모들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아이가 있어서 일을 못 하기 때문입니다. 재택근무 안에서도 돌봄이 필요한데, 이러한 돌봄 확산에 대해 정부와 민간기업이 논의했으면 합니다."

19일 서울 용산구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는 착한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장서정 자란다 대표는 공교육에서 지원하지 못하는 것을 스타트업이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연결구가 있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는 착한 스타트업을 격려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자리로, 장서정 자란다 대표를 비롯해 이채린 클라썸 대표,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 김대현 토스랩 대표, 조용상 콜라비팀 대표, 이랑혁 구루미 대표, 함세희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 COO가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는 착한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 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제공 중인 착한 스타트업 7개사의 서비스 및 활용 현황(온라인 교육, 재택근무, 아이돌봄 서비스 무료 제공 등)을 소개하고 격려했다. 오른쪽부터 이랑혁 구루미 대표,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 박민영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 대표, 장서정 자란다 대표, 박 장관, 이채린 클라썸 대표, 김대현 토스랩 대표, 조용상 콜라비팀 대표. 2020.03.19 alwaysame@newspim.com

이날 참석한 스타트업들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를 우려하며 이에 따른 지원 방안을 건의했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학교 등 공공기관의 에듀테크 수요는 많은데, 학교를 위한 에듀테크 스타트업은 거의 없어 학교에서 관련 서비스 등을 구매하기 어렵다"며 "사교육으로 빠지는 것을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학교에서 커버한다면, 공교육에서 에듀테크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건의했다.

조용상 콜라비팀 대표는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기업의 매출 활동이 중지되고 미팅 자체가 없어지는 등 투자 환경 줄어드는데, 자금을 마련해야 하는 스타트업은 버티지 못한다"며 중기부의 모태펀드로 독려하거나 대규모 자금 펀딩 등 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

김대현 토스랩 대표는 "정부 과제의 수행금으로 1~2억 지원받는데, 글로벌 기업 투자에는 몇십 조가 든다"며 "현재 정부 부처별 중복 지원이 안 되는데, IT기업이나 스타트업은 많은 투자가 드는 만큼, 스케일업 지원 규모를 확대하던가 스타트업은 중복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피해와 관련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의 대책이 제일 시급하다고 하는데, 스타트업 또한 피해 사항에 대해서는 조사하고 있으며 오늘 간담회가 그런 얘기를 듣기 위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관련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받으려면 매출이 줄어든 것을 증명해야 하는데 스타트업은 증명이 힘들어 다른 트랙으로 지원해줬으면 좋겠다는 민원이 많다"며 "조만간 간담회를 한 번 더 마련해 4월 중으로 에듀테크 스타트업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스타트업 자금 지원 등에 대해서는 벤처캐피탈과 간담회를 준비하고 있으며, 산업은행이나 포스코(POSCO) 등과 투자를 위해 소통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는 착한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 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제공 중인 착한 스타트업 7개사의 서비스 및 활용 현황(온라인 교육, 재택근무, 아이돌봄 서비스 무료 제공 등)을 소개하고 격려했다. 2020.03.19 alwaysame@newspim.com

박 장관은 "기술보증을 위해 스타트업의 기술력을 평가하는데, 이를 단순히 평가할 것이 아니라 공공의 이익을 위한 기술은 기술보증기금이 일정 부분 투자하라고 했다"며 "지금 건의한 것은 정책적으로 반영해보겠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