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석유전쟁] 월가 애널리스트 "마이너스 유가도 가능하다"

"저장 용량 넘치면 비용이 시장 가격보다 높아져"

  • 기사입력 : 2020년03월19일 16:06
  • 최종수정 : 2020년03월19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국제 유가가 '제로(0) 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 있다는 월가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지난 18일 자 폭스뉴스 비즈니스 보도에 따르면 폴 생키 미즈호증권 이사는 보고서에서 "유가는 마이너스(-)로 떨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원유 배럴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일평균 1억배럴이었던 수요가 20% 줄어 2000만배럴의 공급 과잉이 일어날 수 있으며, 저장 용량 한계에 부딪치면 저장비용이 시장 유가를 뛰어 넘을 것이기 때문에 석유업계는 자발적으로 고객에게 조달하는 비용을 부담하게 될 수 도 있다고 설명했다.

수요가 줄어듬에 따라 유가는 계속 하락하고 석유생산업체가 고객에게 석유를 전달하는 비용을 제외하면 마이너스 유가가 된다는 뜻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저유가에 자국 셰일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원유를 대량 사들여 텍사스·루이지애나주의 전략비축고에 쌓아두려는 계획을 갖고 있지만 이는 최대 일일 200만배럴 수준에서만 비축할 수 있을 것이며 저장 용량은 4개월 만에 가득 찰 것이라고 생키 이사는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