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연준 '바주카'에도 추락한 주가 왜?..."바이러스 충격에 겁먹었다"

美주가선물 5% 하한가 추락에 국제유가 7% 급락
달러/엔 환율 급락, 美 국채 선물 급등...금값 3%↑

  •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11:34
  •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12: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오영상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와 글로벌 주요 중앙은행의 잇따른 대규모 부양 정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16일 주가와 국제 유가가 급락하고, 미 국채와 금·은 선물이 급등하는 등 금융시장이 일제히 요동쳤다.

시장 전문가들은 간밤 기습적으로 발표된 연준의 금리인하와 양적완화(QE) 재개 조치에 금융시장이 '쇼크'를 받았다고 표현하고, 2008년 금융위기 이후에 다시 나온 대규모 부양 조치가 도리어 금융시장에 겁을 줬다고 설명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시장참가자들이 '새가슴이 된' 연준을 보고 놀랐다고 표현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포탄충격을 받은 금융시장(shell shocked markets)"이라고 현재 상황을 묘사했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주식과 채권시장의 상관관계가 흔들리자 "월가의 견고한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 '포탄충격'받은 금융시장, 의혹에 흔들린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뉴욕증권거래소(NYSE) 플로어에서 트레이더들이 근무하는 모습. 2020.03.04 bernard0202@newspim.com

연준은 15일(현지시간)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의 목표범위를 0~0.25%로 100bp(1bp=0.01%포인트) 인하하고, 향후 수개월 동안 대차대조표를 최소 7000억달러(미국 국채 5000억달러, 모기지담보부증권 2000억달러) 확대하는 양적완화(QE)를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연준은 일본은행(BOJ)과 유럽중앙은행(ECB) 등 5개 중앙은행과 함께 금융기관의 달러 조달을 수월하게 하기 위해 스왑라인 금리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연준의 금리 인하는 오는 17~18일 정례 통화정책회의를 앞두고 나온 것이다. 지난 3일 50bp의 금리 인하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19(COVID-19)발 경제충격을 막기 위해 긴급 조치에 나선 것이다. 연준이 통화완화의 바주카 포를 쐈다는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이런 파격적인 조치 발표에도 16일 아시아 거래 시간 대에서 미국 주가지수 선물인 다우산업 평균지수 선물은 5% 추락하며 하한가까지 곤두박질치고, 호주 증시는 6% 폭락하는 등 위험자산 회피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국제 유가는 7% 급락했다.

또 달러/엔 환율은 1% 급락(엔화 가치 상승)하고, 미국 국채 10년물 선물은 1% 급등했으며 금 가격은 3% 오르는 등 안전자산에 매수세가 대거 쏠렸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레이더들은 지난 주말 뉴욕 증시의 급반등이 글로벌 시장에 안도감을 가져다주기를 희망했으나, 연준의 긴급조치는 금융시장에 안정을 가져오는 데 실패했다"고 표현했다.

◆ 대규모 완화 정책에 '새가슴' 연준?

애널리스트들은 이날 시장이 연준의 행보에 충격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연준이 지난 3일 긴급 금리인하에 나선 터라 추가 통화완화 조치를 내놓더라도 오는 18일 회의를 마치고 발표할 것이라는 기대가 대부분이었다는 것이다.

나아가 연준이 이런 대규모 부양조치를 긴급하게 내놓음으로써 오히려 금융시장이 느끼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키웠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번 코로나19발 경제 충격은 통화정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회의론도 작용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페더러레이트 에르메스의 필 올랜도 수석 주식시장 전략가는 "시장은 연준이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외에 다른 무언가를 알고 있는지 궁금해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큰 문제인가?"라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슬레이트스톤 웰스의 로버트 파블릭 수석 투자전략가는 "(연준이) 정말로 겁에 질렸다"며 "단 번에 그렇게 통화부양 정책을 내놓은 것은 정말로 충격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연준이 가지고 있던 무기 모두를 꺼내들었다"며 "발표 이후 초반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코로나19 사태는 계속 진행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시장에 추가적인 효과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존스트레이딩의 마이클 오루크 수석 전략가는 "연준이 현재의 상황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는 의미"라면서 "(연준의) 정책 반응이 매우 강했다. 이는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준이 투자자들의 신뢰를 잃었을 때가 시장에 매우 위험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 코로나19 경제 충격에 '의심암귀'

브리클리 어드바이저리 그룹의 피터 부크바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연준이 확실히 통화 (완화의) 바주카 포를 날렸다"고 평가하면서도, "하늘에서 쏟아지는 돈이 이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는 없다"며 "시간과 약만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말했다.

도시마(豊島)&어소시에이션의 도시마 이쓰오(豊島逸夫) 대표는 연준의 긴급 금리인하에도 주가가 하락한 것에 대해 "시장은 금리보다 코로나19 감염자 수에 반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시장은 '의심암귀'(疑心暗鬼, 의심하는 마음이 있으면 대수롭지 않은 일까지 두려워 불안해함)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뉴욕증권거래소(NYSE) 플로어에서 트레이더가 근무하는 모습. 2020.03.04 bernard0202@newspim.com

'시장이 알지 못하는 무엇인가를 파월 의장은 알고 있는 것은 아닐까', '패닉으로까지 비춰지는 연준의 행동은 사태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은 아닐까'라는 의심을 품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파격적이고 긴급한 금리인하는 연준이 금융정책의 한계를 인정하고 재정정책으로 배턴을 넘기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시마 대표는 연준보다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의 경고가 시장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앤서니 소장은 15일 ABC '디스 위크'프로그램에 출연해 "미국 내 감염 확대는 지금부터 최악의 시기를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도시바 대표는 "미 국민들의 시선에서는 중앙은행보다 바이러스 쪽이 훨씬 주목도가 높다. 월가에서도 감염 대책을 위해 거래소 객장 폐쇄도 검토되고 있다"며 "금융정책도 그렇긴 하지만 바이러스 문제를 더 민감하게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리보다 미국 내 감염자 수가 시장을 움직이는 숫자가 되고 있다"며 "코로나 쇼크는 트럼프 대통령의 위기관리 능력을 시험하고 있으며, 민주당의 바이든에게는 훈풍으로 작용할 가능성에 시장은 주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연방준비제도 본부[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06 mj72284@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