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2보] 연준, 코로나19에 '맹폭'…제로금리+양적완화 재개

7000억달러 규모 대규모 양적완화 정책 재개키로
미, 일, 유럽 등 6개국 중앙은행 달러 통화스왑 확대
"마이너스 금리나 회사채·주식 매입 등은 고려 안 해"

  •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09:13
  •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09: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가 15일(현지시각)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하고 대규모 양적완화를 재개하는 등 코로나19(COVID-19) 충격 흡수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연준은 우선 기준금리를 0~0.25%로 인하하기로 했다.

지난 3일 긴급 회의를 통해 금리를 1~1.25% 수준으로 50bp 낮춘 지 채 2주가 지나지 않은 시점에 금리를 1%포인트 대폭 추가 인하한 것으로, 17일과 18일 열릴 예정인 정례 통화정책회의보다도 이틀 앞서 깜짝 발표를 한 것이다.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 하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연준은 성명에서 "코로나19가 단기적으로 경제 활동에 부담을 줄 것이고 경제 전망에도 리스크를 안겨 준다"면서 "이러한 상황들을 고려해 연준은 기준금리를 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준은 미국 경제가 최근 상황을 잘 견뎌내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준비가 돼 있다는 판단이 설 때까지 현 기준금리 목표치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 제로금리에 양적완화 재개한 연준

연준은 또 앞으로 수 개월에 걸쳐 채권 보유 규모는 5000억 달러, 모기지담보증권(MBS) 보유 금액은 2000억 달러 정도 확대하는 등 총 7000억 달러 규모의 양적완화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채권 시장 기능을 정상화하고, 가계 및 기업에 대한 신용 대출을 보호하겠다는 계획이다.

연준은 또 은행들이 가계 및 기업에 대한 신용 공급에 원활히 나설 수 있도록 '재할인창구(discount window)' 금리를 1.50%포인트 인하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은행들에게 경제 지원을 위해 자본 및 유동성 버퍼를 더 적극 활용할 것을 권고했다.

이번 결정은 찬성 9표, 반대 1표로 내려졌는데,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금리 50bp 인하를 내세우며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파월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다음 대응책에 대해 묻자 "기준금리를 마이너스로 떨어뜨리는 것은 미국에는 적절하지 않은 정책으로 본다"면서, "유동성 수단을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유럽과 일본은 이미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사용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계속 마이너스 금리 정책의 장점이 크다고 주장해왔다.

파월 총재는 또 국채와 모기지채권 외에 주식과 같은 위험자산을 매입하는 것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같은 위험자산 매입은 의회의 승인이나 법 개정을 요구하는 것으로, "연준은 이 같은 법적인 권한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연준은 일본은행(BOJ), 유럽중앙은행(ECB), 캐나다중앙은행, 영란은행(BOE), 스위스국립은행과 함께 달러화 통화스왑을 확대하기로 했다.

연준 등 이들 6개국 중앙은행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금융시장에서 달러화 수요가 급격히 높아지는 데 대응하기 위해 스왑라인 적용금리를 기존보다 25bp 인하하기로 했다.

미 연방준비제도 본부[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06 mj72284@newspim.com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