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코로나19] 미 연준, 1.5조달러 공급.."기업 현금확보 패닉, 은행 진땀"

은행들 이익 전망도 후퇴…금융 위기 후 최대 도전 직면

  • 기사입력 : 2020년03월13일 09:18
  • 최종수정 : 2020년03월13일 10: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코로나19(COVID-19) 확산 사태로 자금시장에서 패닉이 발생하자 1.5조달러의 단기자금을 추가 공급키로 했다. 전세계의 현금확보 패닉을 진정시키기 위한 조치다. 

코로나19 위기로 증시 등 금융시장 뿐만 아니라 기업에서도 유동성 확보 패닉이 발생하자 자금시장의 스트레스가 높아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연준의 공개시장조작을 담당하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당일 3개월물 레포로 5000억달러, 내일에 3개월물과 1개월물 레포 각각 5000억달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유동성은 매일 최소 1750억 달러의 하루짜리(오버나이트) 초단기 유동성을 공급하는 레포 거래 한도에 더해진다.

앞서 국채 매입프로그램의 확대를 발표했지만 뉴욕증시는 잠시 하락세를 주춤한 뒤 다시 급격한 하락세를 보임에 따른 조치다.

뉴욕 연은은 "이번 조치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국채 자금시장의 흔치 않은 왜곡을 해결하기 위해서 취해졌다"고 설명했다.

또 "(은행들의) 준비금이 충분히 유지되고, 정책 시행에 역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금융시장에 대한 압박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재차 확인했다.

연준의 1.5조달러 규모 추가자금 공급에 대해 재니 몽고메리 스콧의 수석채권전략가 가이 레바스는 "자금시장에 유동성 홍수라고 할 수 있다"면서 "당국의 이번 조치는 아주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이같은 조치는 단순히 유동성 수요에 응하는 수준을 넘어서는 것으로 보인다. 당일 당장 공급된 3개월짜리 레포 5000억달러에 대해 수요는 784억달러였기 때문이다.

뉴욕연은의 시장담당 출신 피터 피셔는 "국채시장에서 스트레스가 발생할 정도의 문제가 생기면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일단 시장을 진정시키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개장 직후 뉴욕 증시에서는 S&P500지수가 7% 속락하면서 서킷브레이커가 발동, 15분간 거래가 중지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번 주 들어서만 뉴욕 증시에서는 서킷브레이커가 두 차례 발동됐다. 거래가 다시 시작된 후에도 뉴욕 증시에서는 '팔자'가 지속되고 있다.

이날 오후 연준이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혼란을 줄이기 위해 매입 대상 채권 범위도 확대와 1.5조 달러 규모의 유동성 추가 공급을 발표했지만, 뉴욕증시는 10% 폭락했다.

캐피톨 증권운용 전략가 켄트 엥겔케는 "최대 이슈는 코로나19가 아니라 유동성 위기의 부상"이라면서 "상당히 불안스러우며, 시장 신뢰도를 흔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FT에 따르면 이날 뉴욕, 런던, 프랑크푸르트, 홍콩 등에서는 은행들이 긴급회의를 열었다. 유동성 확보를 위한 기업들의 인출이 폭증한 것에 대응키 위해서다.

웰스파고의 애널리스트 마이크 매이요는 "과거 어느때 보다도 은행의 수익 악화가 예상된다"며 미국 은행섹터 수익전망을 20% 낮추었다.

독일연행연합회는 "투자자들이 미국은행 유럽은행 가리지 않고 내다 팔고 있다"며 "코로나 팬데믹이 항공업과 여행업 뿐만 아니라 공급망 타격 등으로 산업 전분야에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현 상황을 평가했다.

석유, 항공, 호텔, 헬스케어 등 분야의 기업들이 특히 긴급 유동성 공급을 요청하는 상황으로 은행 이사회는 밤늦게 까지 가동되는 분위기다.

JPT파트너스의 구조조정 전문가 팀 콜먼은 "이런 상황은 2008년 금융위기와 911사태 때나 벌어졌다"고 관측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WSJ은 "10년전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은행들이 이제 겨우 체력을 회복하고 있는데, 코로나19의 충격이 부담을 추가하는 격이다"면서 "미국 은행들이 최대의 도전에 직면했다고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미 연방준비제도 본부[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06 mj72284@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