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국제유가, 코로나 여파에 1년 내 최저치로 '뚝'

  • 기사입력 : 2020년02월28일 05:53
  • 최종수정 : 2020년02월28일 0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국제유가가 코로나19(COVID-19) 확산 부담에 1년 내 최저치까지 떨어졌다.

27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장 초반 5% 넘게 밀리며 배럴당 45.88달러까지 하락, 2019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후 낙폭을 다소 회복해 전날보다 1.64달러(3.37%) 내린 배럴당 47.09달러에 마감했다.

원유 배럴[사진=로이터 뉴스핌]

WTI 가격은 닷새 연속 하락해 약세장으로 더 깊이 빠졌고, 지난 4월 기록했던 52주래 최고치인 66.60달러 대비 29%가 하락한 상태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4월물도 장중 50.97달러까지 밀려 2018년 12월 이후 최저치를 찍은 뒤 장 후반 낙폭을 다소 만회, 전날보다 1.25달러(2.34%) 내린 52.18달러에 마감됐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날 오전까지 중국 외 37개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총 2790명이며, 사망자는 44명이라면서, 신규 확진자 증가 속도가 처음으로 중국을 앞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KKM파이낸셜 창립자 제프 킬버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현재의 원유 수요 전망이 뚝 떨어졌다"면서 "세계 최대 소비국인 중국인데 코로나19의 여파가 불분명해 WTI 가격이 계속해서 내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GRZ에너지 창립자 앤소니 그리산티는 중국 외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면서 원유 수요가 얼마나 영향을 받을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과 미국 간 무역 전쟁에서 시작된 부진한 석유 수요 전망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조만간 개선될 것이란 신호가 어디에도 안 보인다"고 말했다.

유가가 자유낙하를 지속하면서 오는 3월 5일부터 6일까지 열릴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및 비회원 산유국 간 모임인 OPEC+ 회의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톨토이즈 자산운용 포트폴리오매니저 롭 서멀은 "석유 수요에 대한 타격이 더 확실해지면 OPEC은 한 번 더 공급을 줄여 시장 밸런스를 맞추려 할 것"이라면서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석유 수요를 좌우하는 제조업 활동이나 산업 활동, 수송 등의 모든 변수들이 (정상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OPEC+가 추가 감산에 나설 것으로 모두가 낙관하는 상황은 아니다.

어게인 캐피탈의 존 킬더프는 현시점에서 석유 수요 변화에 있어 OPEC+가 힘을 거의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