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드라이어로 소독?', 코로나19 '가짜예방법' 만연…"기본수칙 준수가 최선"

외출 자제하며 경증 시 경과 주시...만성질환자는 마스크 착용 필수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7:2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자가 늘면서 증상이나 치료와 관련된 가짜뉴스도 범람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손 제대로 씻기, 기침 예절 등 기본적인 예방수칙 이외에는 대부분 가짜뉴스일 가능성이 많다고 지적, 기본 수칙 준수를 강조한다.

소셜미디어와 인터넷에선 코로나19에 대해 '10초간 숨을 참는데 답답함이나 기침 등 이상징후가 없으면 괜찮다' '햇빛을 많이 쬐면 예방 가능하다' '열에 약하니 헤어드라이어로 손이나 옷 등을 소독하고, 뜨거운 물을 자주 마셔라' 등의 글이 공유되고 있다.

[춘천=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원대학교병원 의료진이 지난 13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강원대병원}2020.02.13 grsoon815@newspim.com

이에 대해 의료계와 감염학회 등에서는 근거 없는 가짜뉴스라면서 손씻기와 예방수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 특별페이지 '코로나 팩트'를 운영하면서, 가짜뉴스 근절에 앞장서고 있다. 의협은 코로나 팩트 홈페이지에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예방수칙' 포스터를 게재해,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 기침예절 준수 등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예방수칙은 ▲손바닥과 손톱 등을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비누로 꼼꼼히 씻기 ▲기침할 때는 옷소매로 가리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자는 마스크 착용 ▲감염병 의심 시 1339나 '지역번호+120'으로 상담 등이다.

김대하 의협 의무이사 겸 홍보이사는 "코로나19 감염은 개인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콧물이나 가래가 있으면 코로나19가 아니라는 것은 의학적 근거가 없다. 가짜 권고안 등에 대한 내용을 일반인들이 오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한감염학회와 대한예방의학회,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등으로 구성된 범학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9 대책위원회(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도 권고문을 통해 개인위생 준수와 호흡기 증상 발생 시 외출 자제를 권고했다.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는 "열, 기침, 목 아픔, 코막힘이나 통증 등의 가벼운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외출을 자제하고 일반 감기약을 복용하면서 4~5일 간 경과를 관찰하길 바란다"며 "38도 이상의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진다면 진료를 받는 것을 권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증상이 경미해도 초기에 전파가 이뤄질 수 있으므로 증상 발생 후 5일은 외출을 삼가야 한다"며 "학교나 직장에서도 이에 따른 결석이나 병가를 충분히 보장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들은 더욱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들이 코로나19에 더욱 취약하다.

대책위는 "만성질환이 있거나 65세 이상의 경우 감염에 더욱 취약할 수 있다"며 "평소 여러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출입을 삼가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책위는 "무엇보다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자 하는 의료진과 방역당국의 조치에 적극 따라야 한다"며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는 시기에 소수라도 일탈하면 어떤 방역망으로도 위기 극복이 어렵다"고 덧붙였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