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이철우 경북지사 "예방수칙 준수하고 도·보건당국 믿고 따라달라"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20:25
  • 최종수정 : 2020년02월24일 20: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경북=뉴스핌] 남효선 기자 = 이철우 경북지사는 24일 대도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일부 확인되지 않은 잘못된 정보를 믿고 불안해하거나 동요하는 것은 확산 방지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예방수칙을 준수해 주시면서 경북도와 보건당국의 정보를 믿고 따라주실 것"을 당부했다.

코로나19 관련 대 도민 호소문 발표하는 이철우 경북지사[사진=경북도]

이 지사는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경북도내에 확산되고 있어 도민들의 불안과 걱정이 커져가고 있다"며 "경북도에서는 지난 19일 3명의 첫 확진환자 발생 이후 오늘 오후 2시까지 200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현재도 확진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의심환자 및 자가격리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경북도는 정부와 함께 온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교육청, 경찰청, 군 50사단 등 도내 유관기관과 코로나19 대응 합동회의를 개최하고 민관군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신천지 등 확진자 및 접촉자에 대한 적극적인 신원확인 및 모니터링 강화와 개학시기의 추가적인 연기 등 도민 안전을 위한 정책적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경북도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포항, 안동, 김천 등 3곳의 의료원에 모두 입원 조치, 치료 중에 있다"고 밝히고 "중증환자 9명은 서울의 최상급 병원으로 이송,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북도에서는 개인 보호장비와 약품 등 의료 장비를 더 신속히 배부하고, 예비비 등 예산을 투입해 확진자의 조속한 병원이송 및 집중적인 치료, 역학조사를 통한 확산 차단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사태를 종식시키기 위해서는 경북도의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경북도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유하고, 도민들께서 궁금해 하시는 사항에 대해서는 즉각 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