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코로나19] 미국 국무부 "한국, 여행경보 3단계 '여행재고'로 격상"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1:16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국무부가 26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인 '여행 재고'로 격상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국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인 '경계 강화'에서 3단계 여행 재고로 올린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로 올린지 나흘 만이다.

미국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1단계 일반적 주의, 2단계 경계 강화, 3단계 여행 재고, 4단계 여행 금지로 나뉜다.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상향했다"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4일 한국으로 불필요한 여행을 하지 말 것을 권장하는 '레벨3'의 여행보건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날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에 여행제한 조치를 시행할 때가 아직은 아니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한 여행제한을 검토하고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은 때가 아니다"며 "이들 국가에 여행제한을 내릴 적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