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코로나19]美 델타항공, 4월말까지 한국행 운항 축소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04:17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0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의 델타항공이 코로나19(COVID-19) 확산 우려로 한국행 운항 편수를 일시적 으로 축소한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이날 미국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여객기 편수를 기존 1주일에 28회에서 15회로 줄이기로 했다. 

델타 항공은 오는 29일부터 4월 30일까지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인천 구간 운항은 중단하고 애틀랜타와 디트로이트, 시애틀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비행 편수는 축소한다고 밝혔다. 

델타 항공은 이밖에 당초 3월 29일부터 신규 취항 예정이었던 인천~마닐라 구간 운행을 5월 1일부터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텔타 항공은 이와 함께 오는 4월 30일까지 한국행 일정 변경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美 델타 항공.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