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친서민' 탈바꿈…통합당, 최승재 소상공인회장 영입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12:24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12: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미래통합당 인재영입위원회가 26일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과 백대용 소비자시민모임 회장을 영입했다.

통합당의 이번 영입은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인물들을 끌어 안아 '친서민'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울러 대통합을 기치로 내건 통합당의 넓은 정치적 스펙트럼을 강조하려는 의미로도 해석 가능하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가진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소상공인은 우리 경제 주체 중에서 우리와 가장 밀접한 주체"라며 "소상공인의 애로사항과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방향을 늘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대기업 총수를 인재로 영입하지 않았다. 우리는 웰빙정당을 지향하지 않는다"며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 챙기는 소상공인 정당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최승재 회장은 "황교안 대표가 그동안 남다른 관심으로 소상공인연합회 찾아주시고 소상공인이 존중받는 사회에 대해 말해줬다"며 "앞으로 서민들이 새로운 도약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