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최승재 회장 "소상공인당 창당 불가…소상공인 최우선하는 당으로"

"더민주, 소상공인보다 노동자 우선…민평당, 지역색 짙어 어려워"
소상공인당 창당 여부, "연합회 내부 구성원 등과 격차로 힘들 것"

  • 기사입력 : 2020년02월25일 15:2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5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4‧15 총선 전까지 소상공인당 창당이 불가능한 만큼, 소상공인의 요구 사항을 받아주고 연대할 수 있는 당에 입당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제7차 정기총회(2020년도)' 폐회사에서 소상공인연합회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최 회장은 이후 이어진 기자단 브리핑에서 사퇴한 구체적인 이유와 정계 진출 가능성 등에 관해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2월 25일 '소상공인연합회 제7차 정기총회(2020년도)' 후 이어진 기자단 브리핑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소상공인연합회장직 사퇴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와 정계 진출 가능성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2020.02.25 justice@newspim.com

최승재 회장은 "사퇴는 개인적인 생각이 아니라, 연합회 내부와 광역회장단, 지역회장단의 요구와 바람 등이 있었다"며 "그동안 소상공인 요구사항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발버둥 쳤는데, 소상공인기본법이 통과된 만큼 이제 한번 정리해야 할 시기가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자연스럽게 흘러가면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소상공인을 위한 또 하나의 노력이 필요한 만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기점으로 생각하고 원점에서 출발하려고 한다"며 "그래야 수많은 소상공인이 계속 이유 없이 소외당하며 참담하게 어려워지는 것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계 진출과 관련해 어느 당에 입당하는지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 입당 제의는 있었지만, 정파나 지역을 떠나 소상공인의 애로 사항 등을 건의하고 논의해야 하니 신중하게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면서도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으로의 입당은 힘들다고 언급했다.

최승재 회장은 "소상공인을 단순히 표로만 인식하는 것은 아닌지 고민됐던 것은 사실"이라며 "진정으로 소상공인의 요구 사항을 받아주고, 지금 당장 연대해서 당의 적극적인 정책으로 실현할 수 있는지를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여당은 관련 정책이 소상공인보다는 노동자가 우선이라 우선순위에서 밀렸다"며 "사실 여당에 건전한 요구를 했는데도 현실적으로 비판으로 받아들여서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입당에 대해서는 "소상공인이 호남에만 있는 것은 아닌데, 민주평화당은 보편성을 담기 힘들어 미흡하다고 생각한다"며 "어느 정당에 들어갈지 지금 말하는 것은 어렵고, 최종적으로는 결정 안 됐다"고 설명했다.

소상공인연합회장 권한대행을 맡은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수석부회장은 비례대표로 출마하는지, 지역구로 출마하는지에 대해서는 "지역구는 지금 불가능하니까 비례대표로 나가려고 하고 있다"며 "입법 발의하려면 국회의원 10명이 동의해야 하지만, 10명은 힘들고 최소 3~4명은 가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2월 25일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제7차 정기총회(2020년도)' 폐회사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소상공인연합회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2020.02.25 justice@newspim.com

최승재 회장은 국회에 들어가서 처음 내고 싶은 정책에 대해서는 "소상공인 관련 복지법이나 기본법에 대한 후속 조치 등을 추진하려고 한다"며 "다음 국회에서 소상공인 관련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정당창당준비위원회가 창당을 준비하고 있는 '소상공인당(가칭)'에 대해 최승재 회장은 현실적으로 창당을 어렵다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최 회장은 "소상공인당은 현재 연합회 내부 구성원 등과 격차가 있어서 혼돈을 겪고 있는 것 같다"며 "소상공인 정당으로 발전하면 좋을 텐데, 창당은 현실적으로 어렵고, 지금 내 생각과는 달라 연대할 가능성은 있지만, 소상공인당에 입당하기 위해 사퇴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