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금감원, 금융상황 점검회의 개최...코로나19 비상대응 강화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19:38
  • 최종수정 : 2020년02월24일 1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금융감독원이 24일 윤석헌 원장 주재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금융소비자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금융부문 비상대응계획을 점검·강화하기로 했다.

윤 원장은 이 자리에서 금융권의 감염병 차단 및 금융소비자 피해 예방과 감독당국의 적극 조치, 실물경제 충격 최소화를 당부했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이형석 기자 leehs@

금융권 창구 등을 통한 감염병 확산을 막아 고객·임직원의 안전을 확보하고, 금융소비자 피해 예방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금융회사의 자체 비상대응계획(BCP)을 점검·보완해 금융업무·서비스 차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틈탄 보이스피싱·스미싱, 증권시장 불공정거래 등 국민불안 가중요소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고 적발시 단호하게 조치하도록 했다. 기존 대응체계를 강화해 수석부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기구도 확대·설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금감원 상담센터, 정책금융기관, 민간 금융회사를 통한 금융애로 상담을 지속하고, 비대면 민원 응대를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