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고용부, 소상공인·중소제조업체에 마스크 80만개 긴급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4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요 증가로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마스크 확보가 어려운 소상공인, 중소제조업체 등에 오는 25일부터 마스크 80만개를 긴급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특히 지난 21일 국무총리 주재 확대 중수본 회의에서 대구·경북 지역을 범정부 차원에서 신속하고 전폭적으로 지원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전체 마스크 80만개 중 13만개(16%)는 시기를 앞당겨 대구·경북 지역에 배포하고 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17일 오후 경기 화성 발안산업단지를 방문해 자동차부품 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현지 자동차 부품공장 가동이 중단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자동차 업계 현장 관계자들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고용노동부] 2020.02.18 jsh@newspim.com

마스크 지원 대상은 중국인 등 외국인 노동자가 일하고 있는 사업장, 건설현장, 고객응대가 많은 서비스업, 취약계층 대상 대민 업무를 주로 하는 공공기관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근로복지공단 ▲국민연금공단 ▲대한장애인체육회 ▲보건복지인력개발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청소년활동진흥원 등이다. 

또한 항만 작업자의 감염을 막기 위해 외항선, 크루즈선 입항으로 외국인과 접촉 가능성이 있는 항만 사업장과 중국에 사업장을 두고 있어 사업장 내 방역조치가 시급한 국내 중소기업, 우한 교민들에게 임시 거주지를 제공한 이천·진천·아산 지역 숙박업 종사자들에게도 마스크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감염증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긴급 지원되는 마스크가 가장 필요한 취약현장에 신속하게 보급될 수 있도록 각 지원 대상과 가장 접점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 해양수산부 등 정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서비스업, 중국소재 국내중소기업은 중기부가, 항만사업장은 해수부가, 중국인 등 외국인 고용사업장은 산업인력공단이, 건설현장은 산업안전보건공단이 담당한다. 

박영만 고용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두 차례에 걸쳐 지원하는 마스크 152만개가 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중소 제조업체 및 대구·경북지역 노동자들의 감염을 막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