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종합] 미국·대만 등 줄줄이 '한국 여행 경보' 발령...이스라엘은 입국 '금지'

  • 기사입력 : 2020년02월23일 12:36
  • 최종수정 : 2020년02월23일 13: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대만 등 해외에서 줄줄이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발령하고 있다.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 미국, 한국 여행 경보 '2단계'로 격상

미국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2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조정했다.

국무부는 "한국에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알 수 없는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일본에 대해서도 여행 경보를 2단계로 격상했다.

미 국무부의 여행경보 1단계는 '일반적인 사전 주의 실시'를 의미하며, 2단계는 '강화된 주의 실시' 단계다. 3단계는 '여행 재고', 4단계는 '여행 금지'에 해당한다.

앞서 대만도 한국에 대한 1단계 여행 경보를 발령했다. 20일 대만 중앙전염병지휘센터(CECC)는 한국에 대한 1단계 여행 경보를 발령하고, 한국에 머무르고 있는 자국민들은 적절한 예방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했다.

천시충(陳時中) 대만 보건부 장관은 "한국에서 코로나19 첫 사망자 소식이 나오고 발병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나온 조치"라고 설명했다.

대만 정부는 여행 경보를 1단계부터 3단계까지 나눠 관리하고 있다. 현재 한국, 일본, 태국에 대해 1단계, 싱가포르는 2단계 여행 경보를 발령한 상태이다. 중국과 홍콩, 마카오는 불필요한 모든 여행을 자제하도록 하는 3단계 지역으로 지정하고 있다.

성지순례 이스라엘 온라인 블로그[사진=독자제공]

이스라엘은 '입국 금지'...태국은 항공편 운항 취소

이스라엘 정부는 22일(현지시간) 한국인 관광객들의 입국을 금지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날 저녁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했다.

입국을 거부당한 한국인 관광객들은 약 2시간이 지난 뒤 벤구리온 공항을 떠나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에서는 한국행 항공편의 운항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타이항공은 이달 말부터 다음 달까지 태국과 인천, 부산 간 항공편 일부를 취소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오는 26~29일, 그리고 다음 달 서울을 운항하는 TG688편과 TG689편의 운항이 대부분의 취소될 예정이다. 또 태국과 부산 사이를 운항하는 TG650, TG651편도 26~27일 운항이 취소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저비용 항공사인 타이 에어아시아엑스도 다음 달 6~27일 한국행 항공편의 운항을 모두 취소했다.

베트남은 한국 관광객에 대한 검역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22일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응우옌 득 쭝 하노이 시장은 전일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관광객들을 면밀히 관찰하고 질병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격리하라"고 지시했다.

하노이시는 시내에 거주는 한국인들의 현황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랑선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마스크를 쓰고 총으로 무장한 베트남 군인이 20일(현지시간) 랑선성의 코로나19(COVID-19) 격리 수용 시설 앞을 지키고 있다. 2020.02.21 kckim100@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