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휴점'

지난 19일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식품관 외 다른 곳은 정상 운영

  • 기사입력 : 2020년02월23일 11: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3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강남점 식품관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23일 하루 동안 식품관을 휴점한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9일 오후 2시께 남편과 함께 식품관을 방문해 푸드코트에서 1시간 정도 식사를 하고 갔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 [사진=신세계백화점]

경기도에 거주하는 이 확진자는 지난 16일 남편과 함께 대구 신천지 교회를 방문한 뒤 21일 부천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 강남점은 지난 22일 이 같은 사실을 파악되자 영업을 30분 앞당겨 마쳤다. 또 확진자가 마스크를 착용했고 식품관 외 다른 곳은 방문하지 않았기 때문에 식품관만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