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쌍용건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 21일 개관

전용 17~32㎡ 576실, 전 호실 복층 구조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10:53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1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쌍용건설은 오는 21일 서울 중구 중림동 서울역 인근에 들어설 오피스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의 견본주택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 [제공=쌍용건설]

이 오피스텔은 지하 7층~지상 22층 1개동 전용 17~32㎡ 576실 규모다. 전 호실이 복층으로 설계돼 있다. 지하철 1·4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KTX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서울역과 2·5호선이 지나는 충정로역 사이에 위치해 있다.

순화동 서소문빌딩 재건축이 완료되면 삼성그룹 금융계열사들이 입주해 인근 종합병원과 호텔, 대학, 관공서 등 배후수요를 갖추게 될 전망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서울 중심업무지구의 오피스텔은 풍부한 임차수요를 갖춘 희소성 높은 상품"이라며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 규제에도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견본주택은 서초구 양재동 2-9번지에 마련된다. 쌍용건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견본주택을 매일 방역하고 열 감지기를 설치해 발열 의심자 출입을 제한할 예정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