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대응, 기재부 과감하고 선제적 규제혁신 필요"

금융위에 생산적 투자 금융혁신, 중기부에 제2의 벤처붐 노력 당부

  • 기사입력 : 2020년02월17일 20:55
  • 최종수정 : 2020년02월17일 2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침체 우려와 관련해 기획재정부에 속도감 있는 규제 혁신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17일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금융위원회 부처 업무보고에서 "원래 기재부는 문화가 속도감 보다는 정확성인데 지금 코로나19에 대응하고 경제 활력을 추진하려면 평소 장점인 정확성보다는 속도감이 더 요구될 때"라며 "과감하고 선제적 조치를 통해 경제 심리를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alwaysame@newspim.com

정 총리는 금융위원회에는 생산적 투자로 유동자금이 나오게 하는 내용의 금융혁신을, 중소벤처기업부에는 유니콘 사업이 제2의 벤처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산자부에는 "기업이 기업가 정신을 살려 활발히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부처 업무보고에는 혁신 기업가들의 정책 사례 발표와 제안이 이어졌다.

5N(99.999%) 수준 반도체용 고순도 불화수소 가스의 국내 대량생산 체제 구축에 성공한 이용욱 SK머티리얼즈 대표이사는 "반도체에서 가장 어려운 포토(레지스트)소재의 기술자립을 위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업이 절대적"이라며 "국내 중소기업 육성 협력 체계를 만들어 조속히 결과를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자율주행차 레이더 가운데 최고 수준 기술인 '4D 이미지 레이더' 원천기술을 확보한 기업인 김용환 스마트레이더시스템 대표는 "자동차 자율주행을 위해선 4D 핵심센서가 필요하다"며 "4D 이미지 레이더를 쓰면 지상 5m 이상 물체를 감지한다. 드론 감지, 사고 방지, 총기사고 방지,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전문가로서 현재 미래형 스마트 점포를 운영 중인 김상완 ㈜플라밍고 대표이사는 "선진국에선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소상공인에 도입하는데, 우리나라는 뒤떨어져 있으니 5G를 바탕으로 더욱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니트 의류를 브랜드사 및 시자에 납품하는 배진화 지현니트 대표는 "아버님 공장을 물려받을 당시 15년 이상된 노후 편직기계 8대 뿐이었지만, 지금은 1억5000만원 상당의 최신형 편직기계를 13대 보유하고 있다"며 "대출을 알아보려 기업은행 장안동 지점에 갔다가 스마트 동산담보대출을 받게 된 결과"라고 말했다.

배 대표는 "부동산 담보가 부족한 중소사업자에게 큰 도움이 될 텐데 동산담보대출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기술력까지 담보로 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