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지금의 봉준호가 있기까지…한국 영화 세계에 알린 거장들

  • 기사입력 : 2020년02월15일 09:01
  • 최종수정 : 2020년02월15일 13: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결국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이라는 기적의 드라마를 완성했습니다. 스스로 신기록을 깨며 세계 영화판을 흔들고 있는 '기생충'은 한국영화 100년사는 물론 92년 아카데미 역사까지 바꾸고 말았습니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은 '기생충'의 열매와 함께 그 뿌리를 함께 들여다보고자 합니다. 토양 점검을 통해 '제2, 제3의 봉준호'를 기약하고자 합니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지만, 한국에도 지난 100여 년간 많은 마스터가 있었다. '기생충' 역시 한국의 거장 김기영 감독의 '하녀'(1960)의 영향을 받았다."

영화 '기생충'이 지난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외국어영화상)을 받으며 4관왕에 올랐다. 한국은 물론, 전 세계 영화사를 다시 쓰는 순간이었다.

[로스앤젤레스 로이터=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른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2020.02.10 jjy333jjy@newspim.com

의심할 여지 없는, 봉 감독과 '기생충'의 우수성이 만든 결과물이었다. 다만 봉 감독의 말처럼 그 이전에도 한국의 거장들은 존재했다. 비록 봉 감독처럼 모두가 큰 상을 안진 못했으나 끊임없이 해외 영화제의 문을 두드리며 한국 영화의 세계화에 기여했다. 

임권택 감독은 세계 영화인에게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가장 먼저 알린 감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2000년 '춘향뎐'으로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2년 후엔 신작 '취화선'을 들고 칸 감독상을 수상, 처음으로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성과를 냈다. 당시 심사위원장인 데이비드 린치 감독은 '취화선'을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예술혼을 추구한 화가의 삶을 뛰어난 영상미에 담아낸 수작"이라고 극찬했다. 

임 감독은 베니스영화제에서도 가장 먼저 주목한 한국 감독이다. 임 감독의 '씨받이'는 1987년 처음으로 베니스영화제 경쟁 부문에 올랐다. 2004년에는 '하류인생'으로 다시 베니스영화제를 찾았으며, '길소뜸'(1986), '태백산맥'(1995)은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았다.

박찬욱 감독은 10여 년이 훌쩍 넘는 동안 여전히 세계인의 주목을 받으며 괄목할 성과를 내고 있는 감독이다. 처음 주목받은 건 '올드보이'(2004)였다. 박 감독은 '올드보이'로 그해 칸 심사위원 대상을 받으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올드보이'는 두 남자의 대결, 과거와 현재의 시간적 대립 등 여러 요소를 충돌시켜 현지의 평론가들로부터 그리스 신화와 현대적인 요소들이 잘 섞여 있다고 호평받았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박찬욱 감독의 영화 '올드보이'(왼쪽부터), '박쥐', '아가씨' [사진=CJ엔터테인먼트] 2020.02.14 jjy333jjy@newspim.com

이후 박 감독은 '박쥐'(2009), '아가씨'(2016) 두 작품을 칸 경쟁 부문에 진출시켰으며, 이중 '박쥐'로는 한국 영화 최초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그는 또 2001년 '공동경비구역 JSA'와 2007년 '싸이보그지만 괜찮아'로는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 2005년 '친절한 금자씨'로는 베니스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기도 했다. 

홍상수 감독도 김민희와 불륜 관계를 인정하기 전까지는 작품성 있는 영화로 가장 주목받던 감독 중 하나였다. 2004년 박찬욱 감독과 함께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들고 처음 칸영화제를 찾은 그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포함해 '극장전'(2005), '다른 나라에서'(2012), '그후'(2017)까지 네 편을 경쟁 부문 후보로 올렸다. 특히 '그후'로는 한국의 첫 칸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강원도의 힘'(1998)으로는 칸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특별언급상, '하하하'(2010)로는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최고작품상도 받았다.

베를린영화제와는 어떤 한국 감독보다도 깊은 인연을 맺어왔다. '낮과 밤'(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가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데 이어 올해는 신작 '도망친 여자'로 김민희와 함께 베를린을 찾는다.

'미투 논란'으로 또 다른 '트러블 메이커'가 돼버린 김기덕 감독도 한국 영화사에는 빼놓을 수 없는 거장이다. '숨'(2007)이 경쟁 부문에 초청되면서 처음 칸과 인연을 맺은 그는 2011년에는 '아리랑'으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최고작품상을 받았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홍상수 감독(왼쪽)과 김기덕 감독 [사진=뉴스핌DB] 2020.02.14 jjy333jjy@newspim.com

베니스영화제에서는 '섬'(2000), '수취인 불명'(2001), '빈집'(2004), '피에타'(2012)를 경쟁 부문에 소개했으며, '빈집'으로는 은사자상, '피에타'로는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는 한국 영화사에 처음 있는 일이자 지금까지도 유일하다. 베를린영화제에서도 '나쁜 남자'(2002), '사마리아'(2004)로 경쟁 부문에 진출했으며, '사마리아'로는 감독상을 받았다.  

이창동 감독 역시 칸이 사랑하는 한국 감독 중 한 명이다. 2007년 '밀양'이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칸에 첫발을 내디딘 이 감독은 '시'(2010), '버닝'(2018)까지 세 편의 영화를 칸 경쟁 부문에 올렸다. 베니스영화제에서는 2002년 '오아시스'를 선보여 은사자상을 받았다. 이는 김기덕 감독보다 앞선 성과로 한국 관객에게 첫 베니스 트로피를 선물한 감독이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올해 아카데미시상식 후보 발표 후 지난해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지난해 오스카 후보가 되기에 충분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한국 영화의 풍부한 역사를 본다면 그동안 이 나라 영화를 너무 무시해온 셈"이라고 꼬집었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물론 봉준호 감독이 뛰어난 건 맞지만 이전까지 여러 감독이 좋은 성과를 내준 덕분에 이런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고 본다. 국내에는 좋은 감독이 많았다. 그들이 끊임없이 세계의 문을 두드려왔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