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광명갑 예비후보, 공약 1호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철회'

  •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14:2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4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명=뉴스핌] 박승봉 기자 = 자유한국당 김기남 광명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총선 공약 1호로 '구로차량기지 이전 철회'를 내세워 눈길을 끌고 있다.

김기남 예비후보는 13일 선거캠프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와 간담회를 갖는 자리에서 "1호 공약을 지키지 못하면 나머지 공약은 의미가 없다"며 "구로차량기지가 광명에 들어오는 순간 광명의 미래는 어두운 터널에 들어가게 될 것이다"고 피력했다.

[광명=뉴스핌] 박승봉 기자 = 자유한국당 김기남 광명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3일 선거캠프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철회라는 공약 1호를 발표하며 시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2020.02.13 1141world@newspim.com

박철희 공대위 집행위원장은 "구로차량기지가 들어오는 밤일마을에는 주민 500여 명이 살고 있다. 바로 그 앞에 차량기지가 들어오면 주민들에 미치는 소음과 분진 등에 대한 피해는 누가 책임을 질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구로차량기지가 들어오면 광명은 환경파괴도 문제가 되지만 그보다 도시 이미지가 차량기지창이라는 부정적인 요인들이 더 많이 발생하게 된다"며 "정치하는 분들이 직접 구로에도 가보고, 광명에 들어올 위치에도 직접 가서 무엇이 문제인지 제대로 파악해 주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한 위원은 "더욱이 구로차량기지가 들어오는 광명시 밤일마을과 인천을 연결하는 제2경인전철 노선에 대한 예비타당성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 이것은 광명시를 완전히 패싱시키는 것으로 광명시민 전체를 무시하는 행위다"라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구로차량기지가 40년간 서울시 구로구민의 민원이었다면, 마찬가지로 광명시민들의 민원이 될 것은 당연한 이치다. 윗돌을 빼서 아랫돌을 막는 그러한 정치는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과 마찬가지다"며 "광명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또 국회의원 예비후보로서 우리 광명시민의 후손에게 이러한 기피시설을 물려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 뉴스핌은 4·15총선을 앞두고 전국 각지에 출마한 후보자들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인터뷰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에 응한 후보자 외에도 다른 정당 또는 무소속 후보의 일정이 잡히는대로 연쇄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문의 뉴스핌 총선특별취재팀(02-761-4409) 

1141worl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