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위메이드, 작년 4분기 매출액 241억·영업이익 27억

연간 매출 1136억, 영업손실 69억, 당기순손실 266억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0:19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10: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12일 연결기준 지난해 4분기 매출액 241억원영업손실 2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9년 연결기준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11% 감소한 1136억원, 영업손실 69억원, 당기순손실 266억원으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사진 = 위메이드] 2020.02.12 giveit90@newspim.com

2020년 위메이드는 ▲지식재산권 침해 적극 대응 및 라이선스 사업 확대 ▲'미르의 전설' IP 신작 모바일게임 3종 개발 ▲블록체인 기반 게임 플랫폼 및 신작 출시 등 신사업 추진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위메이드는 지난 12월 중국 법원에서 '왕자전기' '전기패업 모바일' 등의 저작권 침해 소송에서 승소를 했고, 킹넷, 37게임즈, 셩취게임즈(前 샨다게임즈)와 중재 등 주요 소송들이 현재 절차적 과정을 마무리 하고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회사 측은 "중국의 라이선스 사업은 소송 결과에 따라 '미르의 전설'에 대한 권리를 보다 확고히 구축하고, 사업을 확장하며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위메이드는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 '미르M' '미르W'는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한국 서비스와 중국 시장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준비중이다.

더불어 신사업에서도 자회사 위메이드트리의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WEMIX)' 런칭을 시작으로 '크립토네이도 for WEMIX', '전기 H5 for WEMIX'등 블록체인 게임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