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강남 개포주공4단지 조합장 해임..."추가분담금·사업지연" 책임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 11일 조합원 임시총회 개최
조합장 해임안 통과...조합원 2254명 중 2131명 찬성
조합원 "사업지연·수천만원 추가분담금" 반발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10:16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12: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조합원들이 조합장을 해임하기로 했다. 가구당 수천만원의 추가분담금이 발생하고, 인근 유치원과의 갈등으로 사업이 지연된 책임을 물은 것이다.

1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조합은 지난 11일 조합원 임시총회를 열고 조합장에 대한 해임안을 의결했다. 이날 총회에는 전체 조합원 2909명 중 2254명(서면결의 포함)이 참석했다. 조합장 해임안은 참석 조합원 2254명 중 2131명이 찬성 투표로 통과됐다.

서울 강남구 개포프레지던스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조합장 해임을 결정한 조합원들은 과도한 공사비 등으로 인해 가구당 수천만원의 추가분담금이 발생했다고 주장한다. 일반분양 가구 수와 일반분양가가 각각 늘면서 분양수입이 증가했지만, 가구당 3700만원의 추가분담금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또 인근 유치원 소유주와의 소송으로 사업이 지연되자 조합원 불만이 커졌다. 조합은 단지 내 위치한 유치원의 부지를 놓고 소송을 벌이면서 사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2017년 시작된 법정공방은 지난해 10월 대법원 판결로 마무리됐다. 법원은 유치원 부지 관리처분인가를 취소하되 유치원 이주비에 대한 대출 이자는 조합이 부담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조합과 유치원 측은 유치원 부지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조합은 또 단지 내 인피니티 풀 설치 여부를 두고 조합원 간 이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조합장 해임을 계기로 조합 현안들을 적극 해결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조합은 지난달 8일 이사회를 통해 조합장에 대한 직무정지를 결정하고, 현재 직무대행 체제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조합은 이르면 4월 새 조합장을 선출하고, 2023년 2월까지 입주를 끝낼 계획이다. 

조합 관계자는 "조합장 선출을 위한 선관위를 구성하고 4월쯤 선거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새 조합장 선출 후에는 교착상태에 있는 유치원 문제 등의 해결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개포주공4단지를 재건축한 개포프레지던스자이는 지난해 12월 분양을 마쳤다. 1순위 당해지역 청약을 접수한 결과, 총 232가구 모집에 1만5082명이 모여 평균 65.0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공사는 GS건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35개 동, 총 3375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225가구가 일반분양이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