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기생충' 팀 금의환향…송강호 "오스카 트로피 국민 응원 덕분"

  • 기사입력 : 2020년02월12일 06: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12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종도=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기생충' 팀이 오스카 트로피를 품고 금의환향했다.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와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박명훈,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은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오스카) 일정을 마치고 12일(한국시간)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출연진과 제작진이 12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왼쪽 네 번째부터 배우 이선균, 최우식,박소담, 곽신애(제작자), 송강호, 조여정, 박명훈, 장혜진. 2020.02.12 leehs@newspim.com

현장에는 약 90명의 취재진이 몰렸다.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 세례에 연신 미소를 짓던 이들은 간단한 포토 타임을 가진 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곽신애 대표는 "이렇게 이른 아침에 나와 줘서 정말 감사하다. 그만큼 너무 송구하다"며 "저희가 취재를 할 수 있도록 따로 날짜를 잡아 연락드리겠다. 그때 다시 뵙자"고 약속했다.

배우들을 대표해 마이크를 잡은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은 다른 일정 때문에 같이 귀국하지 못했다. 저희끼리라도 여러분께 인사드린다"고 양해를 구했다. 봉 감독은 현재 미국에 체류 중으로 이날 '기생충' 팀과 귀국하지 못했다. 봉준호 감독의 입국 일정은 미정이다.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출연진과 제작진이 12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박명훈이 입국장을 나서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20.02.12 leehs@newspim.com

송강호는 "여러분들의 끊임없는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저희가 좋은 성과를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좋은 한국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의 영화 팬들에게 한국의 뛰어난 문화와 예술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재차 인사했다.

한편 '기생충'은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까지 4관왕의 쾌거를 이뤘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