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신종 코로나] 1번 확진자 퇴원 결정…격리 치료 18일째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14:29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국내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던 1번 확진자가 20일 퇴원이 최종 결정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번 확진자의 발열 등 증상과 흉부 엑스레이 결과가 호전되고 2회 이상 시행한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돼 6일 퇴원이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세종=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3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1.31 pangbin@newspim.com

1번 확진자는 지난달 19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이 확인돼 인천 의료원으로 격리 조치됐다.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퇴원 결정은 격리 치료를 받은 지 18일 만이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