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총선 밀착] '10년 구청장' 이해식, 강동을 돌며 유권자와 '주먹 인사'

'강동을' 예비후보 유세현장 동행취재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구청장 하던 이해식입니다."

유리문이 열릴 때마다 그의 목소리도 울려 퍼졌다. 오래된 상권이 자리 잡은 서울 강동구 성내3동 언저리였다.

지난 4일 오후 2시 서울 강동을에 출사표를 던진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56)을 따라 나섰다. 상가 호별방문이 촘촘히 이어졌다. 자동차 정비소와 간판 가게, 인쇄소가 즐비한 거리는 토박이 유권자들을 만나기 좋은 장소였다.

"구청장 할 때 참 잘하셨지." 열 번에 한 번 꼴로 먼저 말을 거는 이들도 있었다. 부동산을 운영하는 한 60대 남성은 벌떡 일어나서 그의 방문을 반겼다.

공업사를 지키고 있던 50대 남성도 "TV에서 많이 뵙던 분"이라며 "경기가 많이 안 좋은데 힘 써달라"고 청했다. 이 대변인은 "심부름을 잘 하겠다"고 화답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강동을 예비후보가 5일 오후 서울 강동구 성내3동 일대의 한 상점에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악수 대신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2.05 pangbin@newspim.com

이 대변인은 강동구민의 신뢰를 받던 '10년 구청장'이다. 2008년 재보궐로 발을 들여 '3선 만기'를 채웠다. 1995년 강동구 의원으로 시작한 정치인생이었다. 퇴임 이후 수순은 자연스레 강동구 국회의원 도전이 됐다. 2018년 8월부터 '민주당의 입'을 맡아 차곡차곡 중앙 정치 경험을 쌓았다.

4·15 총선이 2개월 앞으로 다가오며 '초읽기'가 시작됐다. 현재 가장 큰 변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다. 흰 마스크를 쓴 이 대변인은 "(인사 때) 얼굴을 가리면 안 돼서 사실상 걸치는 격"이라며 웃어 보였다.

강동구 베테랑 정치인에게도 국회의원 선거는 처음이다. 경선 상대는 '6전 3기' 관록의 정치인 심재권 의원(73)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소식에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미루면서도 '명함 인사'를 포기할 수 없던 이유다.

출퇴근 시간에는 지하철역에서 '피켓 홍보'에 나선다. 악수를 청해오는 시민들에게는 손가락 하트와 주먹 맞대기, 팔꿈치 인사로 대신한다. 오전에는 권리당원들과 전화로 '보이스 스킨십'을 이어간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강동을 예비후보가 5일 오후 서울 강동구 성내3동 일대에서 선거운동을 위해 길을 나서고 있다. 2020.02.05 pangbin@newspim.com

이날 오후 이 대변인과 함께 거닌 성내3동은 구청장 시절 손길이 많이 닿은 곳이었다. 이 대변인은 2차선 도로를 사이에 두고 행정구역이 갈린 성내2동을 가리켜 "저 거리는 퇴폐 변종 찻집들이 들어섰던 곳인데 지금은 청년창업 공간으로 바꿔놓은 곳"이라고 소개했다.

2016년을 기점으로 변종 업소 거리에는 반짝이는 청년 창업공간인 '엔젤 공방'이 들어섰다. 두 집 걸러 하나 남은 빛바랜 간판만이 이전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이 대변인은 틈틈이 건너편 엔젤공방에 표시된 상점숫자를 확인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성내동, 천호동 등을 품은 강동을 지역은 강동구의 구도심이다. 이 대변인의 관심이 '도시재생'으로 흐른 이유다.

그는 "강동을은 쇠락지역이라 활력을 찾게 만드는 재활성화가 주요 이슈"라며 "주차공간과 공원 확보, 역세권 활성화 등이 추진해야 할 주요 과제"라고 말했다.

2017년 문을 연 유기동물 입양카페 강동리본(reborn·다시 태어나다)센터도 그의 작품이다. 이 대변인은 "전국 최초 시도였다"며 "저기 방문하신 분들은 광명시에서 벤치마킹하러 온 것"이라고 말했다. 업적에 대한 자부심마저 느껴졌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강동을 예비후보가 5일 오후 서울 강동구 성내3동 일대에서 취재진에게 동네 설명을 해주고 있다. 2020.02.05 pangbin@newspim.com

10년 구청장이 뜨자 많은 구민들이 그를 반겼다. 한 50대 카페 여사장은 "어제 멋있는 분이 저쪽(성내2동)만 돌고 있는 모습을 봤다. 왜 이쪽만 안 오냐고, 우리끼리 데모하자고 했다"며 농담을 건넸다.

지나가던 택시에서는 먼저 "안녕하세요" 인사말이 나오기도 했다. 이 대변인은 "오늘 분위기가 아주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에비후보자에겐 지나가는 구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소중한 유권자다. 이 대변인은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면서도 지나가는 차를 향해 고개를 숙였다. 그는 택시를 가리키며 "스티커나 택시회사를 보고도 강동구민임을 알 수 있다"고 귀띔했다.

물론 유세현장이 따뜻하지만은 않다. 눈길을 피하거나 등 돌리는 구민도 적잖다. 그 때마다 이 대변인은 "바쁘신가 보다"며 머쓱해 하면서도 또 다른 유권자를 향해 거침없는 보폭을 이어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강동을 예비후보가 5일 오후 서울 강동구 성내3동 일대에서 한 시민과 손하트를 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02.05 pangbin@newspim.com

◇ 이해식 강동을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약력

1963년 전남 보성 출생

1982년 마산고등학교 졸업

1990년 서강대학교 철학과 졸업

1995년 제2대 강동구의회 의원

1998년·2002년 제5·6대 서울특별시의회 의원

2000년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정치학 석사

2006년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 도시행정학 박사과정 수료

2008년·10년·14년 제16·17·18대 강동구 구청장

2016년 더불어민주당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회장

2018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