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마카오, 신종코로나 확산 막기 위해 15일간 카지노 영업 중단

  • 기사입력 : 2020년02월04일 17:04
  • 최종수정 : 2020년02월04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최대 카지노 도시인 마카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카지노 영업을 15일 간 중단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호얏셍(賀一誠) 마카오 행정장관은 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마카오에서 발생한 9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카지노 업계 종사자"라며 "이에 따라 카지노 관련 오락산업 운영을 15일 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마카오가 이에 따른 경제적 손해를 감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마카오 소재 MGM코타이 호텔에 있는 한 슬롯머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호 행정장관의 장담에도 불구하고 마카오 카지노 산업은 이번 영업 중단으로 타격을 받을 전망이다.

마카오 카지노 산업은 무역전쟁, 홍콩 시위, 중국 무역성장세 둔화 여파로 지난해 2015년 후 최악의 매출 성적을 기록했다. 게다가 이번 영업 중단은 역대 두 번째이자 최장 기간 지속된다. 마카오는 2018년 태풍 여파로 33시간 동안 카지노 영업을 중단한 바 있다.

신종 코로나 여파를 막기 위해 홍콩이 중국 본토로부터의 입국을 전면 차단하고 중국 중앙정부도 홍콩과 마카오로의 개인 여행을 금지하고 있어 마카오 카지노 산업은 올해 전망이 상당히 우울하다.

통상 성수기로 통하는 올해 춘제 연휴 기간 마카오를 방문한 중국 본토 관광객은 전년비 83.3% 급감했다.

지금까지 마카오에서는 10명의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