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홍콩·마카오 포함 중국 전역에 '여행 자제' 경보 발령

"중국 정부 대응조치 강화로 이동 제약 심해지는 추세 감안"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14:05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외교부는 28일 홍콩과 마카오를 포함한 중국 전 지역에 여행경보 2단계 '여행자제'를 발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후베이성에 대해선 3단계 '철수권고'를 유지했다.

외교부는 이날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고 확진환자 및 사망자 등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며 "전 중국 지역에 여행경보 2단계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전 중국지역 여행경보단계 발령 현황. [제공 = 외교부]

외교부는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 정부의 대응조치 강화로 중국 내 이동 제약이 점차 심해지는 추세를 감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후베이성에 지난 25일 발령한 여행 경보 3단계는 그대로 유지되고 대만은 여행경보 발령 대상이 아니다.

외교부 여행경보는 1단계(여행유의), 2단계(여행자제), 3단계(철수권고), 4단계(여행금지) 등 총 4단계로 나뉜다.

외교부는 "중국 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해 주시기 바라며 해당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중국 지역의 감염병 확산 및 피해 등 보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전세기를 투입해 우한 지역 교민을 철수시킬 예정이다. 이르면 오는 30일부터 전세기 투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발열이나 기침, 구토 등 의심증상자는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고 귀국한 교민들도 최소 2주간 격리 생활을 할 계획이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