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미국, 對이란 방어·압박 수위 강화...원자력청·청장 제재

美, 이라크에 '패트리어트 포대 배치' 조속한 허가 요구
이란원자력청과 청장에 제재...이란 민간용 원전 개발 타격

  • 기사입력 : 2020년01월31일 10:40
  • 최종수정 : 2020년01월31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정부가 이라크 정부에 미사일 방어 시스템인 '패트리어트 미사일 포대' 배치를 조속히 허가해줄 것을 30일(현지시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이란발 공격에 대한 이라크 내 미군의 방위력 강화 차원에서다.

미국은 또 이란의 핵 프로그램 운영을 담당하는 이란원자력청(AEOI)과 AEOI 청장에 대해 제재를 부과했다. 미국이 대(對)이란 압박과 방어 수위를 한층 끌어올린 모양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14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15 [사진= 로이터 뉴스핌]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라크 정부가 패트리어트 미사일 포대 배치를 조속히 허가해주기를 바란다며 포대 배치는 이란의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이라크에 주둔 중인 미군을 더욱 잘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에스퍼 장관은 또 "이라크 측의 허가가 필요하다"고 말한 뒤, 이라크의 허가는 패트리어트 포대의 위치 조정을 늦추는 요인이라며 허가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간접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지난 8일 이란은 미국이 자국 쿠드스군 사령관 가셈 솔레이마니를 사살한 데 대한 보복으로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내 기지 2곳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 이로 인해 미군 50명이 뇌진탕 등 부상을 입었다.

일본 요코타 미 공군기지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 미사일 패트리엇(PAC-3)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은 미사일 피습이 발생하기 전에도 이란의 공격을 예상했었다. 다만 이라크보다는 중동 내 다른 국가에 있는 미군을 겨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라크에는 이란의 대리세력이 많은 만큼 이란이 직접 이라크 내 미군을 공격할 유인이 떨어진다는 판단에서다.  

패트리어트 포대가 배치되면 이라크 주둔 미군 규모는 확대된다. 이라크는 자국에서의 미국과 이란의 군사 충돌을 꺼려해온 만큼 미군 철수를 위한 협상을 미국 측에 요구해왔다. 이 때문에 미국과 이라크의 패트리어트 포대 배치를 둘러싼 협의가 난항을 겪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미국 재무부는 AEOI와 아크바르 살레히 AEOI 청장에 대한 제재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AEOI는 핵 관련 시설용 부품 구입 등 이란의 핵 프로그램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따라서 재무부의 제재로 이란의 민간용 원전 개발에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재무부는 러시아, 중국, 유럽 기업이 이란의 핵 관련 시설에서 핵확산 방지 작업을 지속하는 것을 용인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해당 작업에 참여하는 이들 기업에 한해 AOEI와의 거래금지 유예조치가 60일 연장된다.

이같은 연장조치로 이들 기업은 이란의 '아라크 중수 연구용 원자로', '부셰르 원전', '테헤란 연구용 원자로' 등에서 핵 확산 방지 작업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미국 정부는 해당 기업들이 핵확산 방지 작업을 이어가면 이란의 핵무기 개발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고 있다.

벨라루스 민스크 주재 이란 대사관 철조망에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군 무인기 폭격으로 사망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 사진이 꽃으로 장식돼 있다. 2020.01.10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