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국방, 이라크에 '패트리어트 포대' 배치 허가 촉구...이란 공격 방어용

  • 기사입력 : 2020년01월31일 09:50
  • 최종수정 : 2020년01월31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이라크 정부에 방공미사일 시스템인 '패트리어트 미사일 포대' 배치를 허가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말하고, 포대 배치는 이라크에 주둔 중인 미군이 이란의 마사일 공격을 더욱 잘 방어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14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15 [사진= 로이터 뉴스핌]

에스퍼 장관은 "이라크 측의 허가가 필요하다"며 이라크의 허가는 패트리어트 미사일 포대의 위치 조정을 늦추는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8일 이란은 미국이 자국 쿠드스군 사령관 가셈 솔레이마니를 사살한 데 대한 보복으로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내 기지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 이로 인해 미군 50명이 부상을 입었다.

미국은 미사일 피습이 발생하기 전에도 이란의 공격을 예상했었다. 다만 이라크보다는 중동 내 다른 국가에 있는 미군을 겨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라크에는 이란의 대리세력이 많은 만큼 이란이 직접 이라크 내 미군을 공격할 유인이 떨어진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미국은 지난해 패트리어트 미사일 포대를 사우디아라비아로 이전한 바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일본 요코타 미 공군기지에 배치된 지대공 유도 미사일 패트리엇(PAC-3)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