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中, '우한 공포' 동요 막기 총력전..춘제 연휴 연장에 군 동원령

習 "엄중하고 복잡한 상황"
중국 내 확진자 6078명..사망자는 132명

  • 기사입력 : 2020년01월30일 01:26
  • 최종수정 : 2020년01월30일 02: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서울 =뉴스핌]김근철 특파원 김선미 기자=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연장하고 공무원 시험 등을 연기하는 한편 군을 전면 동원하고 나섰다. 우한 일대 봉쇄령에도 불구하고 초기 대응 실패로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는 등 중국 사회가 동요할 기미를 보이자 이를 막기 위해 총력전에 나선 셈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29일(현지시간) 우한 폐렴 예방·통제 상황이 "엄중하고 복잡하다"면서 군이 바이러스 차단전에서 승리하는 데 적극적으로 공헌하라며 사실상 군병력 동원령을 내렸다. 

시 주석은 전날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만나서도 우한 폐렴을 '마귀'라고 지칭하며 자신이 직접 지휘를 하면서 '우한 폐렴과의 전쟁'에서 승리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중국 베이징 전철역 입구에서 보건당국 직원이 승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리커창 총리는 이날 당 중앙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업무 영도소조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춘제 연휴 이후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할 것을 강조했다.

중국 정부는 이 밖에 공무원 시험을 연기하고 국가기관 방문객 접객 업무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의 지방정부들은 전국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우한 폐렴 진원지인 후베이성 일대에서 온 사람들을 찾아내 격리하는 조치에 취하고 있다. 

한편 후베이성은 지역 내 기업들의 춘제 연휴를 2월 13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상하이와 장쑤성, 광둥성 등도 기업들의 연휴를 다음 달 9일까지로 연장했다. 

앞서 중국 국무원은 당초 이달 30일 끝나는 춘제 연휴를 전국적으로 다음 달 2일까지 사흘 더 연장한 바 있다.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수는 이날  6000명을 넘어섰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29일 오후 6시 현재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6078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보도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