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증시, 신종코로나 악재에도 불구 기업어닝에 힘입어 안정

  • 기사입력 : 2020년01월29일 19:46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22: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9일 세계증시는 강력한 기업어닝에 집중하며 안정적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날 춘제 연휴를 마치고 개장한 홍콩증시의 항셍지수는 3% 급락했지만, MSCI 전세계지수는 간밤 뉴욕증시의 반등에 힘입어 보합을 유지하고 있다.

전날 애플은 1분기 크게 늘어난 아이폰 매출과 기대 이상의 순이익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104개 미국 기업 중 68.3%가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이날 미국 주가지수선물도 0.2% 가량 오르며 뉴욕증시의 상승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페이스북, 보잉, 제너럴일렉트릭, 마이크로소프트, 맥도날드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29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유럽증시도 전날 0.8% 상승한 데 이어 이날도 상승 출발했다. 산탄데르와 스웨드방크 등 은행들이 양호한 실적을 발표하면서 은행주들이 상승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

중국 춘제 연휴가 연장되면서 중국증시는 이날도 휴장했지만, 싱가포르 증시에서 거래되는 중국 주가지수선물은 1.79% 오르며 근 7주 만에 최대 일일 오름폭을 기록, 이틀 간 빠진 낙폭을 만회했다.

코메르츠방크의 금리 전략가인 라이더 군터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소통방식이 더욱 투명해져 경제적 여파를 가늠하기가 용이해진 데 대해 시장이 안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중국 정부가 정보를 은폐해 감염자와 사망자가 더욱 늘어난 것과 비교해 이번에는 중국 정부의 대처 방식이 크게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위험자산 회피 분위기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6000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도 132명으로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이미 30년 만에 최저 수준인 중국 경제성장세가 크게 좌초될 것이라는 우려가 심화되고 있다.

최근 로이터 통신이 실시한 서베이에 따르면, 지난해 말 회복 신호를 보였던 중국 제조업 경기가 1월에는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홍콩 증시 상장 기업들도 순익 악화를 경고했으며,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공급망 붕괴를 경고했다.

제프리스의 글로벌 주식전략가인 숀 더비는 "감염 확산 경로가 정점을 찍지 않는 한 증시가 반등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외환시장에서는 주요 통화들이 큰 변동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 역외 시장에서 위안화는 미달러당 6.9620위안에서 보합에 거래되고 있고, 중국 경제의 프락시 통화로 통하는 호주달러도 미달러 대비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에서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엔은 전날 기록한 미달러 대비 2주 만에 최고치 수준에 머물러 있다.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인덱스는 2개월 만에 최고치를 향해 전진하다 소폭 하락 중이다.

달러의 향방은 28~29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에 따라 달라질 전망이다. 연방준비제도(연준)는 금리 동결 입장을 다시 한 번 표명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경제적 여파 우려가 심화되는 만큼 머니마켓은 올해 25bp(1bp=0.01%포인트)의 금리인하를 점치고 있다.

경제적 여파에 대한 우려는 경기침체를 예고하는 미 국채 수익률 커브가 역전되는 것으로 반영됐다. 미국 3개월물 국채 수익률이 일시 10년물 수익률을 넘어섰다. 하지만 시장이 안정을 되찾으며 수익률 커브는 다시 정상으로 돌아갔다. 군터만은 "현재 단계에서 금리인하 전망은 지나친 감이 있다"고 말했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의한 경제성장 둔화 및 여행수요 감소 우려에 급락하다가 이틀째 상승하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배럴당 0.83% 오른 59달러30센트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27일 온스당 1600달러까지 치솟았던 금 현물 가격은 1560달러로 내려갔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29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