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메르스보다 전파력 높은 '우한 폐렴', 제 2의 사스되나

메르스·사스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균...전파력이 '관건'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6:49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앞서 유행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와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바이러스와의 차이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메르스보다 강하고 사스에 준하는 전파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메르스와 사스 바이러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베이징 중신사=뉴스핌 특약] 이동현 기자 = 지난 21일 저녁 베이징에서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한 대다수 승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앉아 있다. 160석 규모의 우한행 여객기엔 약 90명의 승객이 탑승했다. 2020.1.21.

◆ 우한 폐렴·메르스·사스 모두 원인균은 '코로나바이러스'

일명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메르스와 사스 모두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해당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코로나바이러스 과에 속하는 바이러스를 지칭하며, 조류 뿐만 아니라 다양한 포유류에서 발생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그 종류가 다양하며 바이러스 숙주의 호흡기와 소화기 증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스와 메르스 역시 비말 전파되며 모두 기침 등 호흡기증상이 주요 증상으로, 발열을 동반하는 특징이 있다. 비말 전파는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침방울에 바이러스나 세균이 섞여 나와 타인으로 옮겨져 증상이 전파되는 것을 말한다.

이에 지난 2015년 메르스 유행 당시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이 있는 환자는 병원을 내원할 때 선별진료소에서 먼저 진료를 받고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역시 이러한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증상으로 유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폐렴이 진행될 경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으로 불리지만, 국내에서는 확진자 역시 폐렴까지 진행되지 않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분류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메르스나 사스 모두 원인 병원체는 각각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 사스 코로나 바이러스였다"며 "인플루엔자를 예를 들면 다양한 인플루엔자가 있는 것처럼 코로나바이러스도 종류가 다양하고 전파력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전파력과 치명률은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고 메르스와 사스와는 다를 수 있다"며 "메르스보다는 전파력이 높고 사스보다는 낮다는 것이 감염병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이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 사태처럼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20일 중국 공산당 정부에 총력 대응을 지시한 바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22일 검역 및 예방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2018년 9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여만에 발생한 가운데 환자 A씨가 격리 치료 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감염격리병동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2018.09.09

◆ 전파력 강했던 사스·치사율 높았던 메르스...우한 폐렴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라고 해도 사스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력은 메르스보다 강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스의 경우 지난 2002년 중국에서 발생해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감염이 이뤄졌다. 그 때문에 30여개국으로 바이러스가 퍼져나갔고 8000명 이상 감염, 700명 이상이 사망했다.

메르스의 경우는 지역사회의 감염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으며, 병원내 감염으로 전파가 이뤄졌다. 국내에서는 의료진을 포함해 186명의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했고, 사망자가 38명이 발생해 치사율 20%를 기록했다.

사스의 치사율이 10%인 것을 감안하면 메르스가 치사율은 더 높고, 전파력은 더 낮은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경우 메르스 이상의 전파력을 가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다만, 21일 기준 중국 내 감염 확진자는 440명이며 이 중 사망자는 9명이다.

메르스나 사스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역시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재갑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메르스 수준이라면 국내에서 대응 경험도 있고 어느 정도 대비할 수는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다만, 사스 정도에 지역사회 중심의 감염이 이뤄진다면 정부에서도 대응 수준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