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美 국무·국방부, 일제히 "韓 호르무즈 해협 파병 환영"

"국제해양안보구상 지원하며 중동 항해 자유에 기여"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09:1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미국 정부가 한국군의 호르무즈 해협 '독자 파병' 결정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국무부는 이번 결정이 한미동맹의 힘을 보여준다고 평가했고, 국방부는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해양안보구상(IMSC) 지원에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한국이 청해부대의 임무를 호르무즈 해협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환영하며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 유조선이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관계자는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이 한미동맹의 힘과 국제사회 안보 우려사안에 대해 협력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도 "동맹인 한국의 파병 결정은 IMSC를 지원하면서 중동의 항해 자유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 국방부는 21일 아덴만 일대에서 활동 중인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일시적으로 중동 호르무즈 일대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청해부대는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하게 되며 필요한 경우 미국 주도의 호르무즈 호위연합체와 협력할 방침이다.

한국과 함께 미국으로부터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청을 받았던 일본 정부도 지난달 각의(우리의 국무회의) 결정을 통해 해상자위대 부대를 1년 간 호르무즈 해협에 독자파견하기로 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