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삼성, 보급형 프리미엄 '갤럭시 라이트'로 출하량 3.5억대 시동

삼성, 지난해 간신히 연간출하량 3억대 사수
중가폰 라인업 확대로 출하량 반등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06:30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08: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가 오는 23일 인도를 시작으로 지난 CES에서 선보인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시리즈의 라이트 모델을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지난해에 이어 올 초부터 중간 가격대 스마트폰 제품군을 본격적으로 강화해가는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A 시리즈로 대표되는 중저가 제품군과 갤럭시S 시리즈로 대표되는 플래그십 제품군 사이를 이 같은 '보급형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채워 올해 연간 출하량 3억50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갤럭시S10 라이트'로 중가폰 라인업 보강해 가격선택지 넓혀…한국 출시는 '글쎄'

업계에서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라인업에서 갤럭시S 및 노트 시리즈를 플래그십, 갤럭시A·M 시리즈를 중저가 모델로 분류한다. 갤럭시S 시리즈 가격밴드와 갤럭시A 시리즈의 가격밴드 사이에는 약 58만원의 차이가 있다. 갤럭시 A50의 최초출고가는 47만3000원, 갤럭시S10 128GB 모델이 105만6000원이다(5G 모델인 갤럭시A90 제외).

이 틈을 파고든 것이 갤럭시S10e, 갤럭시S10 라이트, 갤럭시노트10 라이트를 비롯한 '보급형 프리미엄' 제품군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중가 및 중저가 폰 라인업을 꾸준히 강화해왔다. 지난해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10e은 S시리즈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보급형 제품이었다. 이번에 CES에서 공개된 갤럭시노트10 라이트 역시 노트 시리즈 첫 보급형 모델이다.

박진석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현재 삼성 제품 라인업을 가격대별로 분석해보면 약 500~650달러(한화 약 58만~76만원)의 가격밴드가 비어있고, 글로벌 관점에서 선진시장(Advanced Market)은 최근 450~600달러 가격대 스마트폰 판매량이 늘고 있다"며 "최근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보급형 프리미엄폰들은 이 구간대 제품을 찾는 선진시장 고객군이 타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유럽에서 라이트 모델은 80만~90만원대 가격대에서 제품군을 넓히고 있다. 갤럭시노트10 라이트는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 629.99유로(약 82만원)에 판매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한국에서는 출시되지 않을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자국 제품이라는 상징성도 있고 한국 시장에서는 고가폰 판매량도 높아 '라이트' 모델의 국내 출시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에서도 유럽과 인도 외 한국을 비롯한 다른 국가의 출시계획에 대해서는 언급한 적이 없다.

◆ 힘 못 쓰는 플래그십 제품들…중가폰으로 3억5000만대 찍는다

삼성전자가 이 같이 보급형 프리미엄 스마트폰 강화에 집중하는 이유는 S시리즈, 노트시리즈로 대표되는 플래그십 모델 판매량이 예전같지 않아서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10 시리즈의 판매량이 3700만대 수준에 그쳤을 것으로 보고있다.

한 전자업계 관계자는 "예전엔 S시리즈가 5000만대 가까이 팔리던 시절도 있었는데 이제는 4000만대도 팔기 어려워졌다"며 "혁신적인 성능 개선은 거의 없는데 지난 몇 년간 스마트폰 가격이 많이 올라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에 지불하려 하는 금액도 줄고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난해 2분기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전체 판매량에서 중저가 모델인 A시리즈가 70%를 차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연초 갤럭시S10 라이트와 갤럭시노트10 라이트 모델 출시로 중가폰 출하량을 다지고 다음달부터는 본격적으로 프리미엄 제품군을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윤주호 메리츠종금증권 팀장은 '2020년 디스플레이 산업전망' 세미나에서 "삼성전자가 내년 상반기 중저가폰 라인업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내년 생산량은 최근 예측치인 3억1000만대보다 많은 3억5000만대까지도 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출하량은 3억230만대(21.3%)를 기록하며 3억대 고지를 간신히 지켰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라이트 모델은 '갤럭시S10e'보다 성능을 개선해 갤럭시S10 시리즈의 부진을 만회하고 판매고를 높이는 것이 목표일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